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0720 1022020033059150720 05 0506003 6.1.8-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67689000 1585567701000

감옥 생활도 즐기는 호나우지뉴, 이번에는 '족구 영상' 화제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조정현 기자= 이쯤 되면 슬기로운 감빵 생활이다. '외계인' 호나우지뉴가 감옥 생활도 즐기고 있고, 이번에는 족구 영상이 화제가 됐다.

브라질 축구의 '레전드' 호나우지뉴가 위조 여권을 사용한 것이 발각돼 파라과이의 교도소에 수감됐다. 앞서 영국 '스카이 스포츠'는 "호나우지뉴와 그의 에이전트이자 형인 로베르토가 지난 수요일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의 한 호텔에서 체포됐다. 파라과이 입국 당시 위조여권을 사용한 게 뒤늦게 발각됐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호나우지뉴 변호인은 이들의 죄가 없다고 주장했다. 해당 위조여권은 호나우지뉴의 사업가 지인 윌몬데스 소우자가 호나우지뉴 형제에게 선물로 준 것이며 그동안 큰 문제없이 해외 왕래가 가능했다는 게 그 이유다. 그러나 호나우지뉴 측의 주장은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결국 파라과이의 수도 아순시온의 한 교도소에 수감됐다.

호나우지뉴가 교도소에 수감되면서 많은 이야기가 나왔다. 브라질과 파라과이는 이를 두고 외교 문제로 번지고 있고, 분위기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호나우지뉴는 여전히 긍정적이었고, 수감 중인 교도소에서 열린 풋살대회에 참가하는 외계인(?) 같은 모습을 보여줬다.

파라과이 매체 'ABC'에 따르면 호나우지뉴가 교도소 풋살 대회에서 5골 6도움을 기록하며 경기를 지배했고, 결국 팀의 11-2 대승을 이끌었다. 한 경기에서 나온 11골을 모두 호나우지뉴가 책임졌고, 여전히 밝은 미소를 보여줬다.

이번에는 족구 영상이 화제가 됐다. 포르투갈 '오 조고'는 파라과이 교도소에 수감 중인 호나우지뉴가 족구를 즐기는 모습이라며 영상을 공개했고, 기사에 따르면 호나우지뉴가 일요일 수감자들과 함께 2대2 족구를 즐기는 모습이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호나우지뉴가 발과 머리를 이용해 자유자재로 공을 받아내며 여전한 기량을 보여줬고, 평온한 표정으로 교도소 생활을 보내고 있었다.

긍정적인 호나우지뉴다. 세계적인 축구 스타이기 때문에 교도소 생활이 어렵게 느껴질 법 했지만 수감자 풋살 대회, 맥주 파티, 족구, 생일 등 긍정적으로 시간을 보내고 있었고, 수감자들에게 축구 기술도 전수해주며 재능 기부까지 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