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1906 1082020033059151906 06 0602001 6.1.8-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76414000 1585576416000 related

'아이콘택트' 진성 "3살부터 부모님 안계셔"→고향 동생과 50년만 눈맞춤 '눈물'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가수 진성이 고향 동생과 50년만에 눈맞춤을 했다.

30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트로트 가수 진성이 출연해 고향 동생과 50년만에 눈맞춤을 했다.

이날 진성은 "세 살 때부터 부모님이 모두 안 계셨다. 두 분 다 집을 나가셨기 때문"이라며 "저와 비슷한 환경에서 자란 아이가 있다. 그 친구는 3~4살이었고, 저는 6~7살이었다. 그 당시 참 힘들었다"고 과거를 떠올렸다.

이어 "하루 세끼만 먹어도 행복했던 시절이 있다. 제가 보는 그 친구는 항상 가여웠다. 할머니와 함께 살다 보니 항상 울더라. 안쓰러워서 달래줬던 기억이 있다"며 "저는 그 친구가 애틋해서 가슴 속에 지층처럼 쌓여있다"고 눈맞춤 상대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진성은 "'보릿고개'라는 노래가 있다. 이 곡의 가사는 한 20년 전에 써놨던 가사"라며 '보릿고개'를 애절함을 담아 열창했다.
엑스포츠뉴스


진성은 눈맞춤 상대와 지방 공연 도중 만났음을 전하며 "지방 공연을 많이 가는데 어떤 친구가 와서 '고창 고수면의 한 마을에 살았던 누구'라고 하더라. 너무 깜짝 놀랐다. 너무 반갑기도 하고 만감이 교차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반세기만에 보는 것인데 어디 찻집이라도 가서 한없이 긴 이야기를 하고 싶었는데 공연 시간이 있어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없었다. 헤어진 후 집에 왔는데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더라. 그때부터 생각난 것이 저 친구가 어떻게 살아왔을까. 나와 똑같은 환경에서 고생하며 살았겠구나 가슴이 시리더라"고 말했다.

진성은 드디어 눈맞춤 상대와 마주 앉았다. 블라인드가 올라가고 두 사람의 눈맞춤은 시작됐다. 이때 눈맞춤 상대는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진성 역시 "그동안 참 고생 많았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두 사람의 눈맞춤은 다음 주 이어서 공개된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채널A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