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1652 0372020040159211652 06 0602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40398000 1585740418000 related

'위험한 약속' 박하나, 父 자살미수 사건에 '경악'→강성민 의심(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위험한 약속'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박하나가 강성민, 박영린과 악연으로 묶였다.

1일 방송된 KBS2 '위험한 약속'에서는 최준혁(강성민 분)과 오혜원(박영린 분)의 공모를 우연히 엿듣고, 모든 걸 바로잡고자 노력하는 차만종(이대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만종은 운명의 소용돌이에 휘말렸다. 수술 응급도 순번 조작을 공모하는 최준혁과 오혜원 대화를 전부 듣게된 것. 차만종은 홀로 남은 오혜원을 "제발 강일섭(강신일 분) 살려달라. 오교수님 강일섭 환자분 며느리 되실 분 아니냐. 이건 살인과 마찬가지다. 만약 강행하신다면 환자분 가족에게 이 사실 알릴 수밖에 없다."라고 설득했다. 차만종은 두 사람의 대화 녹취록까지 지니고 있었다.

최준혁은 이런 차만종을 가만히 두지 않았다. 최준혁은 차만종을 자신의 사무실로 데려가 "딸이 사고 쳤나보다. 당신 딸 내 한마디면 구속될 수 있다. 그 서류와 휴대폰 이리 내놓으라." 협박했다. 그러나 차만종은 "(서류와 휴대폰) 가져가도 제가 살아있는 한 제가 목격자다. 제 딸의 일은 법이 판단할 것."이라며 최준혁의 요구를 거부했다.

최준혁의 사무실을 나섰던 차만종은 수상한 인물에게 뒤쫓겼다. 차만종은 그를 피해 황급히 옥상으로 피신했지만, 수상한 인물은 끝까지 차만종을 위협했다. 이후 차만종은 옥상에서 추락했다. 마침 아버지 차만종을 찾아 다니던 차은동(박하나 분)이 이런 아버지를 목격, 충격에 빠졌다. 이 일의 배후에는 최준혁이 있었다.

같은 시각 강태인(고세원 분) 역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강태인은 아버지 강일섭 수술을 위해 백방으로 노력했지만, 오혜원은 강태인을 배신했다. 오혜원은 자신의 부정을 바로잡지 않은 채 강일섭 대신 한광훈(길용우 분)을 수술했다. 이후 강태인은 최준혁을 찾아가 "(아버지) 수술 취소 직전 너랑 혜원이가 이 방에 들어간 걸 본 직원이 있다. 내 아버지 수술 순번 조작했다는 증거 내 손 안에 들어오면 너는 내 손에 죽는다." 경고했다.

한광훈의 수술을 마치고 나온 오혜원은 차만종의 안부부터 물었다. 이에 최준혁은 "자살 미수로 실려갔다."고 차만종의 상태를 밝혔다. 하지만 오혜원은 차만종이 정신을 차릴까 내내 불안감에 떨었고, 최준혁은 이런 오혜원에게 "결혼하자. 강태인 용서따윈 필요없는 여자 만들어주겠다." 프러포즈했다.

한편 차은동은 아버지의 물품을 정리하던 중, 주머니에 천식 호흡기가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차은동은 이에 의문을 품고 "우리 아버지 자살할 이유 없다. 유서 한 장 나온 것 없다. 그런데 자살 미수?"라고 수사를 요청했다. 하지만 경찰은 차은동의 요구를 받아주지 않았다.

이때 최준혁이 차만종 자살 미수에 대해 의견발표했다. 최준혁은 노조위원장의 인터뷰까지 받아내며 차만종 사건을 자살로 몰아갔다.

차은동은 억을함을 풀고자 최준혁에게로 달려갔다. 차은동은 "방송사에 뭘 제출해? 불우한 가정사에 대한 비관 자살이다? 뭐 때문에 이 사람들 매수해 이런 짓까지 시켰냐. 왜 그랬는지 말하라." 따졌다. 강태인은 이런 차은동의 발악을 모두 지켜봤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