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6274 0522020040759316274 05 0506001 6.1.7-RELEASE 52 뉴스핌 59876545 false true true false 1586210820000 1586210909000

"왜 선수만 30% 삭감" 프리머리그 연봉 논란... 기약없는 EPL 시즌 재개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연봉삭감 논란과 함께 프리미어리그 재개 가능성은 갈수록 희박해지고 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협회측은 최근 '선수들의 임금을 30% 일괄 삭감하겠다'고 나섰다. 코로나19로 인해 경기를 할 수 없는 관계로 인해 중계료와 입장 수익이 '제로'인 상태에서 나온 주장이다.

뉴스핌

무관중 경기로 열린 축구 경기장.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은 귀국, 20일부터 기초군사훈련을 받는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FC바르셀로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에선 이미 리오넬 메시 등이 이에 동의, 연봉을 축소한 다음에 일어난 일이다.

하지만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지구촌 경기는 힘겨워진 것은 사실이지만 이를 '왜 선수에게 떠 안기냐'는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세계 최고의 축구 리그' 프리미어리그에는 맨시티, 맨유 등 부자 구단들이 많다.

하위 구단도 아닌 부유한 구단들이 '임금을 삭감할 만큼 사정이 안좋은 가'에 대해서 찬반 논란이 일고 있는 것이다. 특히 상대적으로 낮은 몸값의 톱플레이어를 보유하고 있는 토트넘은 누구보다 앞서 선수 임금 삭감을 주장하고 나서 레비 구단주에게 거센 비난이 빚어지고 있다.

대부분의 선수들은 동료들을 위해서라면 기꺼이 이에 동의한다. 하지만 선수들만이 이 부담을 진다는 데 반발이 있다.

맨시티의 데 브라이너, 왓포드의 트로이 디니 등은 "임금 삭감 등은 구단주들을 배불리 것 밖에 되지 않다"며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전 영국 국가 대표팀 주장 웨인 루니 역시 "선수 전원에 대한 30% 임금삭감은 불가피해 보인다. 그렇지만 선수들을 임금 삭감의 코너로 몰고 모든 매출 하락의 책임을 선수들에게 지우는 듯한 모양새는 아니다"며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전 맨유 선수이자 스카이스포츠 해설가 게리 네빌은 "축구에는 다양한 이해 관계자가 있다. 스스로 협력하고 있다 얘기하지만 권한은 리그 당국측에만 있다. 선수들은 기꺼이 도울 준비가 있다. 또 많은 선수들은 기부에 동참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식으로 몰아붙이는 것은 옳지 않다"며 협회 측에 반감을 토로했다.

프리미어리그 20개 구단이 모인 채팅웹에서도 '뜻은 동의 하지만 강제 삭감은 안된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

프리미어리그 주장들은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를 후원하는 기금을 모으는 등 나름대로 협력할 방안을 찾고 있다.

하지만 정책 최고 책임자인 보리슨 존슨 영국 총리마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입원 하는 등 리그 재개는 희미해지고 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