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3972 0032020041059403972 05 0507003 6.1.8-RELEASE 3 연합뉴스 58526201 false true true false 1586472730000 1586472740000

텍사스 마이너리거 "선행 펼친 추신수, 정말 멋진 사람"

글자크기

트리플A 투수 벤저민 "새 목표 생겨…ML 진출해 직접 인사하겠다"

연합뉴스

추신수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추추 트레인'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의 지원을 받은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 선수가 현지 매체를 통해 고마움을 표현했다.

텍사스 산하 트리플A 내슈빌 사운즈 소속 투수 웨스 벤저민(27)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시카고 트리뷴과 인터뷰에서 "추신수는 그런 선행을 펼칠 것 같았다"며 "정말 멋진 사람"이라고 말했다.

추신수는 지난 2일 소속팀 산하 마이너리그 선수 191명 전원에게 1천 달러(약 123만원)의 생계 자금을 지원했다.

마이너리그 선수들은 정규시즌에만 월급을 받을 수 있는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문제로 개막이 연기되면서 수입이 끊겼다.

이에 추신수는 총액 19만1천 달러(약 2억3천500만원)를 쾌척해 후배들을 도왔다.

벼랑 끝에 몰렸던 선수들은 추신수에게 감사 인사를 잊지 않았다.

벤저민은 추신수와 추억을 곱씹기도 했다. 그는 "6년 전 추신수와 마주친 적이 있었는데, 옆을 지나가면서 하이파이브했다"며 "기분은 좋았는데, '그는 내가 누군지 알까'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말했다.

추신수의 선행에 감동받은 벤저민은 또 하나의 목표가 생겼다.

새 시즌엔 메이저리그에 입성해 추신수에게 직접 고맙다는 인사를 하겠다는 것.

벤저민은 "그렇게 되면 정말 멋진 상황이 될 것 같다"며 "꿈을 이루고 싶다"고 말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