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7567 1192020052360287567 05 0501001 6.1.7-RELEASE 119 연합뉴스TV 58654445 true true true false 1590195679000 1590195681000

[프로야구] 데뷔 첫 멀티홈런 김문호…한화, NC 사냥 성공

글자크기
[프로야구] 데뷔 첫 멀티홈런 김문호…한화, NC 사냥 성공

[앵커]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김문호 선수의 멀티 홈런에 힘입어, 선두 NC와의 주말 3연전에서 첫 승을 챙겼습니다.

또, 기아의 좌완 에이스 양현종 선수는 시즌 3승째를 신고했습니다.

박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2대2 동점이던 4회, 한화 노시환의 평범한 뜬 공을 1루수 강진성이 놓치고 맙니다.

상대 실책으로 다시 잡은 기회에서 노시환은 곧바로 NC 선발 김영규의 실투를 놓치지 않고 담장을 넘겼습니다.

균형을 깨는 투런포였습니다.

5회 주인공은 김문호였습니다.

앞선 1회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홈런포로 쏘아 올린 김문호는 다시 들어선 타석에서 솔로포를 터뜨리며 승부를 기울였습니다.

2006년 데뷔 이래 처음 쏘아 올린 멀티홈런으로, 시즌 종료 후 롯데에서 방출된 자신에게 손을 내민 한용덕 감독을 흐뭇하게 하는 활약이었습니다.

<김문호 / 한화 이글스> "선수 은퇴를 할 수 있는 기로에 섰었는데 감독님께서 한번 더 기회를 주신 이 기회를 좀 더 길게 이어가서 좀 보답하고 싶습니다."

홈런 3방으로 5대2 리드를 가져온 한화는 7회부터 필승조 김진영, 박상원, 정우람을 차례로 투입해 승리를 지켰습니다.

투구 때마다 큰 기합 소리로 논란의 중심에 선 박상원은 변함없이 우렁찬 투구로 한화의 승리를 지원했습니다.

KIA는 좌완 에이스 양현종을 앞세워 SK를 잡고 4연승을 달렸습니다.

양현종은 1회 수비 실책에 한 점을 내줬지만 6이닝 동안 삼진 5개를 솎아내며 KIA의 2-1 승리를 주도했습니다.

잠실에서는 LG가 4-5로 끌려가던 9회 김민성의 안타로 동점을 만든데 이어 김현수가 끝내기 안타를 쳐내며 KT를 상대로 짜릿한 역전승을 신고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지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