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2177 0242020052360292177 05 0507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36896000 1590236913000

KIA, 파죽의 5연승 질주...두산, 대구구장 12연승

글자크기
이데일리

KIA 타이거즈. 사진=KIA 타이거즈 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KIA 타이거즈의 상승세가 매섭다. 최근 5연승 행진을 이어가며 상위권 경쟁에 불을 지폈다. 두산 베어스는 대구구장 12연승에 성공했다.

KIA는 2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원정경기에서 SK 와이번스를 8-3으로 눌렀다.

최근 5연승을 달린 KIA는 10승(7패) 고지에 오르며 이날 역시 10승에 도달한 키움 히어로즈와 함께 공동 4위로 올라섰다. 선두 NC 다이노스와의 격차는 3.5경기차를 유지했다.

KIA 선발 에런 브룩스는 6⅔이닝을 7안타 3실점으로 막고 한국 무대 진출 4경기 만에 첫 승리(1패)를 따냈다.

이번 시즌 SK에서 KIA로 이적한 나주환은 8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투런홈런 포함, 4타수 3안타 2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나주환은 2-1로 앞선 4회초 2사 3루에서 SK 좌완 선발 김태훈의 높은 투심 패스트볼을 투런 홈런으로 연결, 팀에 승기를 선물했다.

나주환의 친정팀인 SK는 간신히 10연패 탈출한 뒤 다시 3연패 늪에 빠졌다.

디펜딩챔피언 두산은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원정경기에서 삼성 라이온즈를 10-6으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10승 6패를 기록, LG 트윈스와 공동 2위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두산은 2018년 6월 23일부터 대구 원정에서 12경기 연속 승리하는 진기록도 세웠다..

두산의 홈런포가 불을 뿜었다. 두산은 0-1로 뒤진 3회초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호세 페르난데스가 삼성 선발 김대우를 상대로 우월 솔로포를 터뜨려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후속타자 최주환이 우월 역전 솔로 아치를 그려 역전에 성공했다..

‘캡틴’ 오재원은 5회초 1사 만루에서 삼성 신인 황동재의 시속 145㎞ 직구를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기는 만루홈런을 만들었다. 오재원의 개인 통산 4번째 만루포였다.

삼성은 1-10으로 뒤진 6회 이후 홈런 4방을 몰아치며 뒤늦게 추격했지만 이미 벌어진 승부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kt wiz는 역대 세 번째 좌우 연타석 홈런을 터뜨린 외국인 선수 멜 로하스 주니어의 맹활약에 힘입어 LG를 6-2로 꺾고 전날 끝내기 역전패를 되갚았다.

스위치 히터인 로하스는 3-0으로 앞선 5회 우타석에서 LG 좌완 선발 차우찬으로부터 좌측 담장을 넘기는 홈런을 빼앗았다. 이어 4-2로 쫓긴 7회초에는 좌타석에서 우완 송은범을 상대로 좌월 투런 홈런을 쏘아올렸다.

KBO리그 역사상 좌우 다른 타석에서 연타석 홈런을 친 기록은 로하스가 역대 3번째다. 그전에는 2008년과 2010년 서동욱(당시 LG)이 두 차례 기록한 바 있다.

또한 한 경기 좌우 타석 홈런은 8번째다. 로하스는 2018년 7월 28일 LG전, 2019년 8월 24일 LG전에 이어 개인 통산 3번째로 이 기록을 세웠다.

kt전 11연승을 이어가던 차우찬은 5이닝 7피안타 4실점으로 패전을 기록, 연승 기록에 마침표를 찍었다.

키움 히어로즈는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원정경기에서 박병호의 멀티홈런에 힘입어 12-4 대승을 거뒀다.

박병호는 3-0으로 앞선 3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좌월 솔로홈런을 터뜨린데 이어 11-2로 앞선 8회초에도 좌월 솔로홈런을 날렸다. 박병호가 홈런을 친 것은 13경기, 15일 만이다. 특히 멀티홈런은 올시즌 처음이다. 키움은 김하성과 이정후도 홈런포를 쏘아올리며 롯데 마운드를 초토화시켰다.

선두 NC는 경남 창원NC파크에서 한화 이글스를 3-0으로 눌렀다. NC 선발 드루 루친스키는 8이닝 동안 삼진 9개를 빼앗으며 4피안타 1볼넷만 내주고 무실점으로 막았다. 5회 1사까지 단 한 명에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는 등 완벽투를 펼쳤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