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11028 0092020052560311028 05 0506001 6.1.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70752000 1590370778000

스페인 세비야 선수 4명, 자가격리 어기고 파티 논란

글자크기

논란이 되자 SNS 통해 사과

뉴시스

[서울=뉴시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소속 세비야의 선수 4명이 자가 격리를 어기고 파티를 열었다가 사과했다. (캡처=스페인 마르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세비야 선수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자가 격리를 어기고 수영장 파티를 열어 논란이 됐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24일(현지시간) "세비야 소속 선수들이 자가 격리 조치를 어기고 파티를 열었다"라고 보도했다.

논란이 된 선수는 에베르 바네가, 루카스 오캄포스, 프랑코 바스케스, 루크 데 용 등 4명이다.

바네가의 아내가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선수 4명을 포함해 12명이 모여 파티를 연 사진을 올리면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코로나19로 인한 누적 사망자가 2만6000여명에 달하는 스페인은 봉쇄령을 단계적으로 완화하고 있다.

하지만 세비야는 여전히 최대 10명까지의 모임만 허용하고 있다.

논란이 되자 바네가는 급하게 자신의 SNS에 "가족과 동료들이 모인 자리였는데, 우리가 잘못했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 모두에게 사과한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세비야 구단은 해당 사건과 관련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한편 스페인 페드로 산체스 총리가 최근 프리메라리가 재개를 허용하면서 내달 12일 세비야와 레알 베티스의 경기를 시작으로 리그가 다시 시작될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