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7844 1072020052560327844 06 0602001 6.1.11-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01160000 1590402395000 related

[단독]'보니하니' 폭행 논란 최영수, 1인 시위의 이유 "폭행범 아닙니다"[종합]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보니하니' 10대 출연자 버스터즈 채연을 폭행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로부터 혐의없음 처분을 받은 개그맨 최영수가 EBS 사옥 앞에서 1인 시위를 시작했다.

25일 스포티비뉴스 취재에 따르면 최영수는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EBS 사옥 앞에서 1인 시위를 시작했다.

최영수가 1인 시위를 시작한 것은 EBS 어린이 프로그램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 MC인 버스터즈 채연을 폭행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다. 최영수는 라이브 방송 도중 채연을 폭행했다는 의혹을 받았는데,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지난달 29일 해당 의혹에 대해 '혐의없음(무혐의)' 처분을 내리고 사건을 종결했다. 그러나 사건 종결 이후에도 여전히 '폭행범' 낙인이 사라지지 않는다는 억울함에 1인 시위에 나선 것.

의혹이 불거진 시점부터 여러 차례 억울함을 호소한 최영수는 25일을 시작으로 EBS 사옥 앞에서 1인 시위에 들어갔다. '저는 결백합니다, 정정보도 부탁드립니다', '저는 폭행범도 가해자도 아닙니다'라는 피켓을 들고 약 2시간 동안 1인 침묵 시위를 진행했다. 25일을 시작으로 매일 EBS 사옥 앞을 지킬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인 시위 후 최영수는 스포티비뉴스에 "검찰의 혐의없음 처분 이후에도 EBS는 아무런 사과가 없다. 갑작스러운 하차부터 검찰 결정이 나온 지금까지 '폭행범'이라는 오명을 쓰고 있는데, 이것만이라도 해결하고 싶다. '폭행범'이라고 한 EBS의 정정보도를 원한다"고 오랜 고민 끝에 1인 시위를 시작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최영수는 '활동 복귀'가 아닌 '최소한의 명예 회복'을 원한다고도 호소했다. 그는 "활동 복귀를 원한다는 것이 아니다. 이미 저는 모든 것을 다 잃었다"면서도 "EBS로부터 인간다운 사과라도 받고 싶다. 폭행범으로 낙인찍힌 이 억울함만이라도 풀고싶다"고 토로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