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44986 0022020052660344986 05 0501001 6.1.1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70821000 1590470877000

깜깜한 SK, 홈런 2위 한동민까지 부상으로 이탈

글자크기
올 시즌 초반 성적이 좋지 않은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에 부상 악재까지 생겼다. 타자 중 가장 타격감이 좋은 한동민(31)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중앙일보

홈런을 날리고 있는 SK 한동민.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 구단은 26일 "한동민이 25일 오후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받았는데, 오른쪽 정강이뼈 미세 골절 진단이 나왔다"며 "복귀까지 약 6~8주 정도 소요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동민은 지난 24일 KIA 타이거즈와 경기에서 자신이 친 파울 타구에 맞아 통증을 호소했다. 경기 후 병원 검진을 받았는데 별다른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25일 오전 심한 통증을 호소했고, 정밀 검진 결과 미세 골절 진단을 받았다.

올 시즌 초반 SK 방망이가 조용하지만 한동민은 제 몫을 다해줬다. 17경기에서 타율 0.317, 6홈런(전체 2위)을 기록했다. 그런 한동민마저 빠지는 상황이 SK로선 안타까울 수밖에 없다.

또 올해 주전 내야수가 된 김창평(20)도 부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김창평도 24일 KIA전에서 6회 수비 도중 상대 타구를 슬라이딩 캐치한 후, 왼 어깨 통증을 호소해 교체됐다. SK는 "어깨 통증이 남아있어 3~4일 정도 경과를 지켜본 뒤 엔트리 등록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전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