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81950 0962020052760381950 05 0507001 6.1.12-RELEASE 96 스포츠서울 46769047 false true true false 1590571388000 1590571391000

이성열의 4연속 번트시도, 한용덕 감독이 웃은 이유는?[백스톱]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한화 이성열. 제공 | 한화


[대전=스포츠서울 이지은기자] “잘 치는 사람은 역시 쳐야 하는구나 했죠.”

27일 LG와의 홈 경기가 열리는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 경기를 앞두고 전날 일전을 돌이키던 한화 한용덕 감독에게서 웃음이 새어나왔다. 그가 떠올린 장면은 3회 이성열이 번트를 대던 모습이었다. 초구에 갑자기 기습 번트를 댔지만 볼로 들어와 공을 골랐고, 이후 4구째까지 끊임없이 번트를 시도했다. 두 번째는 볼이 됐고, 이후에는 방망이에 맞추긴 했으나 파울이 됐다. 결국 이성열은 풀카운트 승부 끝에 좌익수 뜬공으로 돌아섰다.

이성열의 시즌 성적표를 보면 그 이유가 설명된다. 한화는 시즌 초 선발야구가 탄탄하게 돌아가는 반면 타선 침체로 팀이 하락세에 빠진 상태다. 이성열은 19경기 타율 0.257(74타수 19안타) 1홈런 10타점으로 중심타선의 역할을 해주지 못하고 있다. 4연속 번트 시도는 비록 실패로 돌아가긴 했으나, 어떻게든 살아나가고자 한 그의 의지를 드러낸 셈이다.

이 간절함을 사령탑도 잘 알고 있다. 한 감독은 “상대 수비 시프트가 극단적이었다. 3루쪽으로 타구를 보내기만 하면 살 것 같은데, 시도를 해도 잘 안되더라. 번트도 각자 능력치가 있구나 싶었다”며 “스스로 답답해 돌파구를 찾으려 했던 것 같다. 그런데 다음에는 결국 그 쪽으로 안타를 치더라. 역시 잘 치는 사람은 쳐야 하는 것 같다”고 두둔했다.

number23tog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