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5834 1072020060160485834 05 0506003 6.1.11-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09200000 1591009208000

'골 넣고 경고 받은' 산초, 조지 플로이드 추모 세리머니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제이든 산초(도르트문트)가 골 뒤풀이로 '조지 플로이드를 위한 정의' 추모에 동참했다.

도르트문트는 1일(한국 시간) 독일 파더보른 벤텔러아레나에서 열린 2019-20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9라운드에서 파더보른을 6-1로 완파했다.

이날의 주인공은 산초였다. 혼자 3골을 몰아치면서 팀에 대승을 안겼다. 엘링 홀란드가 부상으로 결장했지만 산초의 활약으로 공백은 느껴지지 않았다.

산초는 득점 뒤 세리머니로도 눈길을 끌었다. 자신의 첫 골을 넣은 뒤 셔츠를 올려 메시지를 노출했다. 'Justice for George Floyd(조지 플로이드를 위한 정의)'라는 문구를 펜으로 직접 적었다.

플로이드는 지난달 25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사망한 인물이다. 아프리카계 미국인으로 경찰 밑에 깔린 상태로 여러 차례 고통을 호소했지만 8분 여 동안 지속된 진압 과정에서 사망했다. 미국 전역에서도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과정에서 산초는 셔츠를 벗었다는 이유로 경고를 받았다.

산초의 동료 아쉬라프 하키미 역시 같은 팀의 4번째 득점을 넣은 뒤 같은 메시지를 노출했다.

산초는 경기 직후 자신의 SNS에 "프로 첫 해트트릭이다. 개인적으로 달콤하지만 씁쓸한 순간이었다. 오늘날 세계에는 우리가 언급해야 하고 변화를 도와야 할 중요한 것들이 벌어지고 있다"며 "하나로 뭉쳐서 정의를 위해 싸워야 한다. 함께 있을 때 강해진다. #조지플로이드를위한정의"라고 글을 게재했다.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