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5529 0772020060360535529 06 0602001 6.1.11-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69949000 1591170124000 related

'개그콘서트' 측 "KBS 몰카범 문제로 개그맨들 노력 가리지 말아주길"

글자크기
텐아시아

'개그콘서트' 마지막 리허설 사진./사진제공=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S2 ‘개그콘서트’가 오늘(3일) 마지막 녹화로 유종의 미를 거둔다.

‘개그콘서트’(이하 ‘개콘’)가 오늘 고별 녹화에 제작진과 선후배 개그맨들이 총출동, 마지막까지 웃음을 선사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여 리허설 중이다.

이날 마지막 무대는 방송 21년 동안의 ‘개콘’ 역사를 되돌아보는 추억의 코너들과 인기 캐릭터들로 채워진다. 또한 ‘개콘’과 함께 성장한 개그맨들도 나와 고별 무대를 꾸민다.

‘개콘’ 관계자는 “선후배 개그맨들과 전 스태프들이 최선을 다해 마지막 무대를 만들고 있다. 다른 문제로 이들의 노력이 가리지 않도록 끝까지 지켜봐 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개콘’은 1999년 9월 4일 첫 방송된 국내 최장수 공개코미디 프로그램이다. 스타 개그맨들의 등용문이자 유행어를 탄생시키며 코미디 프로그램의 유행을 이끌었다.

한편, '개콘'에 출연하는 KBS 개그맨들이 사용하는 여의도 KBS 연구동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가 설치된 것이 발각돼 최근 논란이 됐다. 한 KBS 소속 PD가 이 몰카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하자 몰카범은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그콘서트’는 금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