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05315 0682020063061105315 06 0601001 6.1.12-RELEASE 68 동아일보 61141211 false true true false 1593473280000 1593480878000 related

“머슴같은 생활” 前매니저 폭로에…이순재 “지나치게 과장됐다”

글자크기
동아일보

배우 이순재. 사진=스포츠동아


‘매니저 갑질’ 의혹이 제기된 배우 이순재가 “지나친 과장”이라며 기자회견을 통해 해명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SBS ‘8뉴스’는 지난 29일 원로배우 A 씨의 전 매니저 B 씨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B 씨는 인터뷰를 통해 일을 하던 두 달 동안 A 씨 가족의 허드렛일을 도맡아 하는 머슴 같은 생활을 했다고 주장했다.

B 씨에 따르면 매니저 업무 외에 A 씨의 집 쓰레기 분리수거 등 A 씨의 아내가 시키는 잡다한 심부름을 맡아 했으며, A 씨의 아내로부터 일 처리가 마음에 안 든다는 이유로 막말도 들었다고 한다.

또 B 씨는 두 달 동안 주말을 포함해 쉰 날이 단 5일이었으며, 평균 주 55시간을 넘게 일했으나 휴일·추가 근무 수당 없이 기본급인 월 180만 원을 받은 것이 전부라고 했다. 게다가 자신을 고용한 회사 측에 4대 보험이라도 들어달라고 요청했으나 대표로부터 질책만 들었으며, 결국 일을 시작한 지 두 달 만에 해고됐다는 게 B 씨의 주장이다.

보도 이후 원로배우 A 씨로 지목된 이순재는 보도 내용에 대해 반박했다.

이순재는 30일 스포츠조선을 통해 “지나치게 과장된 편파 보도”라며 “보도에서 ‘머슴생활’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가당치 않다”고 밝혔다.

이순재는 “두 달가량 근무하는 사이, 아내가 3번 정도 개인적인 일을 부탁했는데, 그 사실을 알고 나서 (아내에게) 주의를 줬다”며 “B 씨에게도 그 부분에 대해서 사과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잘못한 부분이 있다면 사과할 수 있지만 부풀려진 부분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겠다”며 다음 달 2일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밝혔다.

한편 B 씨를 고용한 회사 측은 B 씨의 고용 및 처우 문제와 관련해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것은 잘못이라고 인정하면서도 다른 부분은 잘못이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