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64393 0432020071061364393 05 0501001 6.1.16-RELEASE 43 SBS 61245912 false true true false 1594363304000 1594363329000

최윤희 차관, 故 최숙현 동료들과 면담 "지켜주지 못한 것 사과"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한 추모공원 찾아 고 최숙현 선수 추모하는 최윤희 문체부 제2차관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고(故) 최숙현 선수의 경주시청 동료 선수들을 만나 추가 피해 사실을 확인하고 의견을 들었습니다.

문체부는 "최 차관이 오늘(10일) 오전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고 최숙현 선수와 경주시청에서 함께 운동한 선수들을 만나 피해 사실을 확인하고 이들의 의견을 경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최 차관은 이 자리에서 "소중한 후배들과 가족들이 겪었을 육체적·정신적 고통을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다"라며 "그동안 지켜주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 용기를 내줘 고맙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제가 단장을 맡은 특별조사단에서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철저히 조사하고, 사법 당국과 협조해 책임 있는 사람들은 그에 합당한 처벌을 받도록 하겠다"라며 "고 최숙현 선수의 억울함을 풀고, 선수들이 운동에만 매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피해 선수와 가족들은 "가해자 진상규명을 통해 사실이 드러날 경우 엄벌에 처해 달라"며 "드러난 것뿐만 아니라, 회유, 방조, 은폐한 경우도 조사해 밝힐 필요가 있다. 1년 내내 거의 집에 못 갈 정도로 폐쇄적인 합숙 훈련 방식도 개선해야 한다"고 요청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서대원 기자(sdw21@sbs.co.kr)

▶ [뉴스속보]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