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1962 0372020071161371962 06 0602001 6.1.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16600000 1594416612000 related

[어게인TV] 종영 '삼시세끼'... 유해진&차승원의 '서울세끼'→죽굴도 추억 돌아봤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진=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이영원 기자]'삼시세끼 시즌5'가 유종의 미를 거뒀다.

10일 오후 tvn에서 방송된 '삼시세끼 어촌편5'에는 죽굴도의 추억을 돌아보는 차승원과 유해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유해진은 차승원에게 요리를 배우며 '서울세끼'를 이어갔다. 차셰프의 쿠킹클래스 메뉴는 고추장찌개와 달걀말이였다. 차승원은 "한 번에 해놓고, 준비를 해놔야한다"며 요리 순서를 알려줬다. 유해진은 돼지고기와 찌개에 들어갈 채소를 손질했다.

이어 유해진은 고추장과 고춧가루를 메인으로 양념 베이스를 만든 후, 달걀말이를 완성시켰다. 유해진은 "이게 차승원의 기분이구나"라며 만족했다. 유해진은 "내 국이니까, 내가 떠보는구나"라며 직접 고추장찌개를 그릇에 옮겨 담았다. 대왕 달걀말이와 고추장찌개의 푸짐한 한상이 차려졌다.

차승원은 유해진의 고추장찌개와 달걀말이에 "맛있다. 고생했다 오늘"이라고 말했다. 유해진은 "진짜 처음 해본다. 집에서 종종 해먹어야겠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식사를 마친 차승원은 드라마 촬영으로 자리를 비운 손호준에게 전화를 걸었다. 손호준은 "유해진 선배님 요리 저도 한번 먹어봤어야 되는데"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차승원은 다시 먹고 싶은 요리를 물었고, 손호준은 "저는 짬뽕이요"라며 망설임없이 문어짬뽕을 골랐다.

유해진은 "다 맛있었는데, 형배에서 먹었던 선상 도시락이 제일 맛있었다"며 추억했다. 유해진은 "거기서 먹으니까 또 색다른 경험이고, 고맙기도 했다"고 말했다. 차승원은 "나는 내 요리중에는 된장찌개. 맛이 일정하다"고 말했다.

이어 유해진과 차승원은 참돔을 낚았던 순간을 잊지 못하는 순간으로 뽑았다. 이후 여러 미방영분과 유해진, 차승원의 Q&A가 진행됐고, 3인 3색 게스트의 매력을 되짚어보는 시간이 이어졌다. 제작진은 두 사람에게 어촌편 시리즈를 모은 사진 앨범, 단체 사진과 별명이 적힌 모자의 선물을 증정했다. 두 사람은 삼시세끼의 추억을 되돌아보며 "고맙습니다"라는 소감을 남겼다.

마지막으로 출연자들의 메세지가 이어졌다. 손호준은 "저희를 보시면서 조금이라도 웃으셨다면 만족한다. 힘내세요. 파이팅"라고 말했다. 차승원은 "요즘 온통 뒤죽박죽이잖아요. 빨리 끝나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으면 좋겠다. 이 시간만큼은 가족들과 보시면서 행복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해진은 "제가 드리고 싶은 말씀은 저기에다 써 놨습니다"라고 말했다. 유해진이 가랜드에 쓴 말은 '모두들 건강하세요'였다.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 때우기를 낯선 어촌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삼시세끼 어촌편5'는 10일 11회의 방송을 끝으로 종영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