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28965 0242020071461428965 05 0501001 6.1.14-RELEASE 24 이데일리 58662913 false true true false 1594698982000 1594699000000

중국, 11월·12월 피겨스케이팅 국제대회 개최 강행

글자크기
이데일리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국제대회 경기 장면.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올해 중국이 개최하는 2020~2021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국제대회가 정상 개최된다.

ISU는 14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중국빙상경기연맹은 11월 6~8일까지 충칭에서 열리는 ISU 피겨 그랑프리 대회와 12월 10~13일까지 베이징에서 개최하는 ISU 피겨 그랑프리 파이널 대회를 계획대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애초 중국 올림픽위원회는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올해 중국에서 열리는 국제 스포츠대회를 모두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2022년 베이징 올림픽 테스트이벤트를 겸하는 대회는 그대로 개최하기로 했다. ISU 피겨스케이팅 그랑프리 파이널은 베이징 올림픽 테스트이벤트를 겸하고 있으며, 11월 충칭대회는 해당 대회 출전 포인트가 걸려 있다.

ISU는 “12월 중국에서 열리는 스피드스케이팅, 쇼트트랙 월드컵 대회도 예정대로 열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새 시즌 국제 빙상대회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줄줄이 취소되거나 연기되고 있다. 8월 캐나다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새 시즌 첫 국제 피겨 메이저대회, ISU 주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는 이미 취소됐다.

9월 슬로바키아에서 열릴 예정이던 주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는 개최지를 라트비아 리가로 바꿔 10월 중순에 열기로 했다. ISU는 8월 3일 온라인 이사회를 열어 2020~2021시즌 국제대회 운영과 관련한 논의를 하기로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