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51387 0242020071561451387 05 0506001 6.1.15-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76472000 1594817717000

도박사가 선택한 2020 발롱도르 수상자는 레반도프스키

글자크기
이데일리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도박사들이 꼽은 2020 발롱도르 수상자는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아닌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였다.

영국 일간지 더선은 15일(한국시간) “이번 시즌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골(정규리그 34골 포함 51골)을 작성한 레반도프스키가 메시와 호날두를 제치고 도박사들이 뽑은 2020 발롱도르의 유력한 수상 후보가 됐다”고 전했다.

더선이 공개한 베팅업체의 2020 발롱도르 배당률에 따르면 레반도프스키는 3/1을 기록해 리오넬 메시(4/1), 케빈 더브러위너(맨시티·9/2), 호날두(5/1), 사디오 마네(리버풀·12/1) 등을 제쳤다. 이어 무함마드 살라흐, 피르힐 판다이크(이상 리버풀), 라힘 스털링(맨시티·이상 16/1)이 똑같은 배당률을 받은 가운데 킬리안 음바페(20/1), 네이마르(25/1·이상 파리 생제르맹), 브루노 페르난데스(맨유), 엘링 홀란드(이상 33/1), 제이든 산초(이상 도르트문트), 해리 케인(토트넘·이상 50/1)이 뒤를 이었다.

레반도프스키가 받은 배당률 ‘3/1’은 1달러를 걸었을 때 원금을 포함해 4달러(1달러+3달러)를 받을 수 있다는 뜻이다. 큰돈을 걸어도 사실상 큰 이익이 없다. 도박사들은 레반도프스키를 2020 발롱도르 트로피의 가장 유력한 후보로 내다보고 있다는 의미다.

31세의 레반도프스키는 올 시즌 분데스리가는 물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엄청난 활약을 보여줬다. 레반도프스키는 정규리그에서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골 타이인 34골을 몰아친 데 이어 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도 11골을 터뜨렸다. 또 DFB 포칼에서 6골을 넣으며 올 시즌 51골로 ‘커리어 하이’를 찍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