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2243 0292020080761952243 05 0507003 6.1.17-RELEASE 29 OSEN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596745380000 1596745639000

천하의 추신수가 플래툰이라니, TEX 감독의 생각은?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상학 기자]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8)에겐 플래툰 시스템이 너무나도 낯설다. 지난 2009년 풀타임 빅리거가 된 이후 좌우 투수에 구애받지 않고 선발 자리를 지킨 붙박이 주전이었다.

그런데 텍사스와 계약 마지막 해인 올 시즌 미묘한 상황에 놓였다. 미국 텍사스 지역지 ‘포트워스 스타-텔레그램’은 6일(이하 한국시간) ‘추신수가 왼손 투수 상대로 통산 타율 2할4푼2리 OPS .691로 고전했지만 선수 생활 내내 주전으로 뛰어왔다’며 올 시즌 추신수의 상황을 짚었다.

매체는 ‘추신수는 6일 경기 전까지 올 시즌 왼손 투수 상대로 겨우 3타석만 들어섰다.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시리즈 첫 경기도 왼손 투수가 나오자 선발로 뛰지 못했다. 본질적으로 올 시즌 지금까지 추신수는 플래툰 선수’라고 설명했다.

실제 지난달 27일 콜로라도 로키스전 카일 프리랜드, 2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 드류 스마일리, 5일 오클랜드전 헤수스 루자르도 등 상대팀 선발투수로 왼손이 나온 날 추신수는 선발에서 빠졌다.

하지만 6일 오클랜드전에서 왼손 션 마네아를 맞아 1번타자로 선발출장, 1회 첫 타석부터 초구 리드오프 홈런을 쳤다. 추신수는 이날 경기 전까지 마네아 상대로 통산 13타수 4안타 타율 3할8리 1홈런 5타점으로 강했다.

OSEN

[OSEN=박준형 기자] 텍사스 추신수-우드워드 감독 / soul1014@osen.co.kr


크리스 우드워드 텍사스 감독은 “추신수가 마네아에게 많은 성공을 거둔 만큼 기대를 하고 있었다. 추신수는 수준 높은 타격을 보여줄 수 있는 타자다. 난 그가 왼손 상대로 더 좋은 생산적인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 계속 그렇게 한다면 라인업에서 자신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매체는 ‘추신수는 왼손 투수 상대 우려에도 불구하고 통산 출루율 3할1푼4리를 기록하고 있다. 우드워드 감독은 추신수가 다른 선수들이 모두 따라하고 싶어 하는 타자라고 말했다’며 ‘올 시즌 추신수는 주전으로 뛰지 못했지만 이날 한 번의 스윙으로 바뀔지 모른다’고 향후 풀타임 고정 가능성을 언급했다.

텍사스는 왼손 투수가 선발로 나올 때 추신수를 벤치에 앉히며 롭 레프스나이더를 3경기나 선발로 썼다. 1991년 한국 서울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입양된 레프스나이더는 지난해 12월 텍사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었다. 올 시즌 5경기에서 9타수 4안타 1볼넷 2삼진으로 좋은 타격감을 뽐내고 있다. 그러나 현재까지 단 10타석으로 기록 표본이 적고, 백업으로 5번째 시즌인 빅리그 커리어는 베테랑 추신수와 비교할 만한 수준은 아니다. /waw@osen.co.kr
OSEN

[사진] 롭 레프스나이더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