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9050 0512020080961989050 05 0501001 6.1.17-RELEASE 51 뉴스1 34519896 false true false false 1596952466000 1596952470000

UFC 떠난 맥그리거, 12년 연인 데블린과 결혼한다…약혼 소식 전해

글자크기
뉴스1

코너 맥그리거가 연인 디 데블린과 찍은 사진을 올리면서 약혼 소식을 전했다. (코너 맥그리거 페이스북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개월 전 UFC 은퇴를 선언했던 코너 맥그리거(32‧아일랜드)가 12년 된 연인 디 데블린(33)과 결혼한다.

맥그리거는 9일 자신의 SNS에 여자친구 데블린과 찍은 사진과 함께 "굉장한 생일, 미래의 아내"라는 글을 올리면서 약혼 소식을 전했다.

사진 속 맥그리거와 데블린은 활짝 웃는 얼굴이었고, 데블린은 왼손 약지에 커다란 다이아몬드 반지를 끼고 있었다.

맥그리거와 데블린은 오랜 연인 사이로 알려졌다. 둘은 지난 2008년부터 관계를 이어왔고 2017년 5월에는 아들 코너 잭 맥그리거 주니어가, 2019년 1월에는 딸 크로이가 태어났다.

개인통산 22승4패를 기록한 맥그리거는 UFC를 대표하는 스타다. 페더급과 라이트급을 동시에 석권했으며 체급을 올려 웰터급에 도전하기도 했다. 3년 전에는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미국)와 세기의 복싱 대결을 펼친 바 있다.

하지만 맥그리거는 지난 6월 "경기를 하는 것이 지루해졌다. 경기를 펼치는 것이 더 이상 나를 흥분시키지 않는다"며 은퇴를 선언했다.

일각에서는 맥그리거의 행보를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맥그리거는 2016년에도 깜짝 은퇴를 발표했었고, 지난해 3월에도 은퇴를 선언했다가 철회 한 바 있다.

한편 최근 데이나 화이트 UFC 대표는 "맥그리거는 은퇴했다. 올해 맥그리거가 링 위에서 싸우는 모습은 볼 수 없을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dyk0609@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