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5869 0202020081462115869 06 0601001 6.1.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83285000 1597384101000 related

김부선, 공지영 작가에 사과 ”많이 늦었지만 용서 바란다…잘못했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배우 김부선이 공지영 작가에게 결국 사과했다.

공지영 작가의 세 번째 전 남편 음란 사진을 놓고 설전을 벌여온 김부선은 14일 “공샘, 많이 늦었지만 용서 바란다. 잘못했다”고 사과했다.

김부선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용기를 냈다. 고백한다. 지리산에서 공 작가님을 처음 뵀다”며 “내게도 어떤 일이 있었노라고 말한 적이 있다. 지치지 않고 나는 떠들었고 공샘은 다 들어주셨다”고 첫 인연을 돌아봤다.

이어 “그러다 펑펑 우니까 (공 작가가) ‘위로가 될지 모르나 제 말 들어보세요. 그리고 샘만 아셔야 해요’ 그러면서 작가님이 조심스레 전 남편과 결혼 생활 때 겪었던 황당한 어떤 말을 한 적 있다”며 “작가님이 내게 들려준 내용은 이동네 풍문으로 들었던 바. 그 소문이 사실이었군요. 그 기억으로 얼마 전 제가 ‘지식인들은 왜 변태가 되는가’ 라며 글을 쓴 적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게 전부”라며 “공샘은 외부에서 들은 소문들과 전 부인에게 직접 들은 말을 제가 퍼트린다고 충분히 위협받고 협박, 공포감을 느낄 수 있다. 자녀들과 함께 있으니까. 많이 늦었지만 용서 바란다. 잘못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부선은 이날 다른 글에서 공지영 작가에 대한 인신공격을 중단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김부선은 “인신공격 그거 아주 비겁하다. 자식이 열 명이든 남편이 백 명이든 무슨 상관이냐”며 “애가 셋이니 남편이 어쩌니 인신공격 하지 말라. 같은 여성으로서 어머니로서 호소한다. 개인사는 노터치가 기본이다”고 덧붙였다.

앞서 공지영 작가는 지난 11일 “세번째 전 남편과 김부선이 썸씽이 있었다”며 “전 남편의 음란사진을 갖고 있다며 김부선이 1년째 협박을 하고 있다”고 털어놓은 후 김부선과 SNS에서 설전을 벌였다.

이후 13일 “이 거칠고 사나운 세상에서 자신의 품격을 지키며 산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까운 것 같다”며 “10년 넘는 동안 상처 뿐이었던 페이스북을 떠난다. SNS도 완전히 떠난다. 제가 상처 주었던 분들께 용서를 빈다”며 SNS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