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25031 0372020091662825031 06 06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600237532000 1600237543000 사유리 마약 혐의 로버트할리 할리 신고 2009162001 popular

[POP이슈]사유리 전한 '할리뽕' 로버트 할리, 마약 혐의 후 "착하게 살고 있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유튜브 '엉동이TV'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필로폰 투약 혐의로 집행유예를 받은 방송인 로버트 할리의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11일 사유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엉동이TV'를 통해 로버트 할리를 언급했다.

이날 사유리는 "로버트 할리와 친한데 근황을 알려줄 수 있냐"고 묻자 "할리 씨가 히로뽕(필로폰)을 해서 제가 할리 씨를 혼자 '할리뽕'이라고 부른다. 할리 씨 앞에서는 그렇게 부르면 안 된다. 몰래 부른다"고 고백했다.

이어 "할리 씨가 건강한지 제가 와이프보다 더 체크하고 있다"면서 "'지금 뭐 하세요?', '누구랑 같이 있어요?', '왜 연락이 없어요?', '뭐 하고 있어요?', '잘못된 거 하고 있는 거 아니에요?', '나쁜 사람이랑 같이 있는 거 아니에요?' 이렇게 감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유리는 "조금만 이상하면 경찰에 신고하려고 한다. 좋은 친구죠?"고 해 웃음을 안겼다.

그런 가운데 한 네티즌은 해당 영상 댓글에 '할리 씨 잘 지내시냐'라고 물었고, 로버트 할리가 등장해 "네^^ 잘 지내고 있습니다", "신고하지 말아요. 착하게 살고 있어요"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헤럴드경제

로버트 할리 인스타



또 로버트 할리는 오늘(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후 산책 함께하는 컬리와 샌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하며 근황을 공개했다.

사진 속 로버트 할리는 마스크를 쓴 채 반려견 컬리, 샌디와 산책을 하러나온 모습. 로버트 할리의 한층 밝아진 표정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앞서 로버트 할리는 지난해 3월 필로폰을 두 차례 투약한 혐의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고 마약류 치료 강의 40시간, 추징금 70만 원 등을 명령 받았다. 당시 로버트 할리는 "잘못을 했으니 대가를 치를 것"이라며 "앞으로 가족에게 충실하고 가족과 사회를 위해 봉사하며 살겠다"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유리가 유쾌하게 전한 로버트 할리의 근황에 많은 이들이 관심 갖고 있다. 또한 의리 넘치는 사유리의 모습에 네티즌들은 "사유리 같은 친구 있으면 좋겠다", "사유리 의리 갑", "너무 좋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