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5242 0372020091862885242 06 0603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21789000 1600421804000 related

[POP이슈]"저격NO"‥송하예, 박경 벌금형→'사필귀정' 저격 의혹에 해명(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송하예 박경/사진=헤럴드POP DB



가수 송하예가 박경 저격 의혹 부인했다.

11일 송하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필귀정' 첫 미니앨범 기대해 사랑둥이들"이라는 글로 컴백을 예고했다.

그리고 지난 17일 서울동부지법 형사31단독 김희동 판사는 박경에게 벌급 5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리며 명예훼손에 대한 유죄를 인정했다. 박경이 음원사재기 의혹 제기에 따른 명예훼손으로 500만원 벌금의 약식명령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송하예의 '사필귀정'이라는 글이 박경을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반응이 일었다.

하지만 송하예 측은 이를 부인했다. 송하예의 소속사 관계자는 "일주일 전에 남긴 사필귀정이라는 글은 당시 기분이었을 뿐 박경을 저격한 것이 아니다"라며 "박경의 약식명령 판결 전에 쓴 글이지 않나. 저격한 글일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지난해 11월 박경은 자신의 SNS를 통해 선후배 가수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그 중에는 송하예 이름도 함께 포함돼있었다. 송하예를 비롯해 언급됐던 가수들은 박경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고, 서울 성동경찰서는 박경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송하예 측은 갑작스럽게 불거진 저격 의혹에 곧바로 해명하며 사실을 바로잡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