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9700 0962020092863079700 06 0603001 6.1.20-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49288000 1601249310000 related

전진, 3세 연하 승무원과 결혼…에릭 "떨려서 잠 못 잤다고"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그룹 신화 전진(40·박충재)이 품절남이 됐다.

전진은 27일 3살 연하의 항공사 승무원인 신부와 3년간의 열애 끝에 결혼식을 올렸다.

전진은 지난 5월 결혼을 발표하며 “항상 긍정적이고 밝은 모습으로 저에게 큰 힘이 되어 주는 이 사람과 함께라면 어떤 힘든 일이라도 이겨낼 수 있을 거란 확신이 생겼다”라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당초 전진과 예비 신부는 이달 13일 식을 올릴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로 일정을 변경해 9월 예식을 진행하게 됐다. 결혼식은 가족과 가까운 지인만 초대해 비공개로 진행됐다.
스포츠서울

사회는 신화 멤버 신혜성이 맡았고, 축가는 신화 멤버 김동완이 불렀다. 결혼식에 참석한 에릭은 27일 유튜브 채널 ‘aguTV eric’를 통해 “우리 새신랑 충재는 오늘도 역시 멋있었고요. 떨려서 잠을 잘 못 잤다고 했지만 프로답게 본식에 강했습니다”며 “혜성이의 사회는 봐줄 만했고요. 동완이의 축가는 열정적이었습니다. 오랜만에 보는 멤버들 모두 반가웠고요”라고 전했다.

이로써 전진은 에릭에 이어 신화 멤버 중 두 번째 유부남이 됐다. 전진이 예비 신부와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2-너는 내 운명’ 출연을 확정지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해피메리드컴퍼니, 에릭 SNS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