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85304 0232020092863085304 06 0601001 6.1.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57101000 1601263910000 related

임원희 소개팅녀 황소희 누구?…금수저 엄친딸로 '화제'

글자크기

황소희, '미우새' 임원희 소개팅녀로 등장

과거 모델·배우로 활동…집안·학력에 관심↑

아시아경제

모델 겸 배우 황소희. 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모델 겸 배우 황소희가 지난 27일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 출연해 누리꾼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방송에서 임원희는 배정남의 주선으로 황소희와 소개팅을 했다. 배정남은 임원희의 패션과 헤어스타일을 다듬어주고 자신의 집을 소개팅 장소로 제공하는 등 임원희의 소개팅을 적극적으로 응원했다.


자신보다 16살 어린 황소희를 만난 임원희는 호감을 표현하는 한편 횡설수설하기도 했다. 임원희는 "인터넷 정보로 보니 86년생이라 들었다"며 "범띠던데 나는 개띠다. 재미로 범띠와 개띠의 궁합을 보니 되게 좋았다. 그냥 그렇다고 이야기한 거다. 근데 난 사실 범띠를 되게 무서워한다"고 말했다.


임원희는 이어 "나쁘다는 게 아니라 좋다는 뜻이다. 최민식 선배님이 범띠시다. 완전 깨깽한다"며 "여성분이 범띠여서 무섭다는 게 아니라 좋다는 거다. 내가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황소희는 현재 근황에 대한 질문에 "영어 강사를 준비하고 있어 현재 영어 학원에 다니고 있다"고 답했다.


이에 임원희는 "나이 먹기 전에 하고 싶은 것 중 하나가 영어"라고 말하자 황소희는 "저한테 과외받으실래요?"라고 물었고 임원희는 "좋다. 개인교습도 하나?"라면서 관심을 표했다.


소개팅을 마친 뒤 황소희를 데려다주던 임원희는 "전화번호 주실 수 있으세요?"라며 수줍게 질문했다.


방송 이후 황소희에 대해 궁금해하는 이들이 늘면서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황소희 이름이 올랐다.


황소희는 1986년생으로 이화여대 사회학과를 졸업한 뒤 모친이 론칭한 브랜드 런웨이에서 모델로 데뷔했다. 이후 tvN 드라마 '마이 시크릿 호텔' MBC '최고의 연인', tvN '내성적인 보스' 네이버TV '사랑, 시간에 머물다' 채널A '열두밤' 등에 출연했다. 또 온스타일 '겟 잇 스타일', 패션N '팔로우 미' 등에서 MC로 활약하기도 했다.


황소희의 집안에 관한 궁금증도 이어지고 있다. 황소희는 '소희통상' 대표이자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콜롬보를 수입한 오르비스 인터내셔널패션 이혜경 대표의 자녀다. 콜롬보는 지난 2011년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제일모직 부사장 시절 인수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지난 2016년 tvN '현장 토크쇼-택시'에 출연한 황소희의 모친 이 대표는 "딸이 사회학과를 전공한 후 법대 대학원을 준비하는 중에 배우를 하겠다고 했다"며 "이제는 앉아서 공부하는 게 너무 싫다고 했다"며 딸에 대해 이야기했다.


또 황소희가 금수저란 소문에 관해 이 대표는 "금수저가 맞다"면서 "우리가 잘 살아 펑펑 쓰는 건 아니다. 있는 것을 쓰자는 주의로 살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