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9208 0202020093063139208 06 0602001 6.1.21-RELEASE 20 스타투데이 59457814 false true false false 1601476374000 1601476686000 related

`뽕숭아학당` 임영웅 소속사 대표 "임영웅 밥 굶고 다녀 카드 줬더니..."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새롬 객원기자]

임영웅의 소속사 대표가 나와 과거 임영웅에게 카드를 줬다 뺏은 사연을 전했다.

30일 밤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서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추석 특집을 맞아 특별히 고마운 소중한 은인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임영웅의 '사랑방 뽕님'으로는 임영웅의 소속사인 물고기컴퍼니 신정훈 대표가 나왔다. 임영웅은 "오늘 감사한 분들을 모시는 건데 감사한 분들이 너무 많지만 가장 가까이 계신 감사한 분을 생각하니 저희 대표님이 생각나더라"고 말했다. 그는 "정말 어른 같고 어쩔 때는 형 같고 아버지같다고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신정훈 대표는 "임영웅이 미스터트롯 진이 될 거라 생각했었냐"는 질문에 "그런 생각 한 번도 안 해봤다"고 말했다. 그는 요즘 임영웅을 보며 "너무 고맙고 좀 안 쓰럽긴한데 제 생각보다 너무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붐은 "대표님도 예전과 느낌이 좀 다르다. 스웨터가 캐시미어 느낌이 난다. 원단 자체가 좋은 원단 같다"고 말했다. 임영웅은 "오래 입으신 것"이라며 해명했다.

임영웅은 "대표님도 음악을 하시는 분인데 보컬을 하시진 않지만 멘탈적으로 노래를 잘 할 수 있게 하신다"고 설명했다. 임성환은 "주변에 음악하는 사람들에게 영웅이에 대한 고민을 항상 물어봤다"고 말했다.

붐은 신정훈 대표에게 "임영웅이 처음 오디션 볼 때 느낌이 왔냐"고 물었다. 하지만 신정훈 대표는 "사실 노래로서는 잘 몰랐다"고 답해 충격을 안겼다. 그는 "왜냐하면 지금 같은 모습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임영웅은 "제가 노래를 그렇게 잘하지도 않고 외모가 그렇게 출중하지도 않은데 왜 나를 선택하셨을까 하는 의문이 계속 있었다"고 말했다. 신정훈 대표는 "노래를 잘하고 잘생겼다 이런 느낌보다는 '너무 건실하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신정훈 대표는 또 "노래하는 친구들은 좀 물이 들어있는데 그런 것도 없고 아르바이트하면서 열심히 어머니랑 둘이 산다는 이야기를 밝헤 하더라. 거기에 첫날 마음이 움직였다"고 털어놨다.

임영웅은 "저는 처음 대표님이 엄청 부자인 줄 알았다. 어느 날 카드를 주시길래 친구들 밥도 사주고 엄마 옷도 사고 택시도 타고 다녔다"고 말했다. 임영웅은 "근데 대표님이 참다 참다가 도저히 안되겠다며 카드를 다시 뺏어갔다"고 말했다. 임영웅은 "그래도 되는 줄 알았다"고 머쓱하게 털어놨다.

대표는 임영웅에게 카드를 줬던 이유로 "밥을 맨날 굶고 다녔다. 내가 하자 그래서 서울로 왔는데 맨날 샌드위치 먹고 그러니까 미안했다"고 전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