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4869 0512020100163144869 05 0507002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38088000 1601538094000

'알테어 스리런 쾅쾅' NC, SK 꺾고 거침없이 11연승

글자크기

홈런 4방으로 10득점, 10-2 완승

뉴스1

NC 다이노스 애런 알테어가 홈런을 치고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NC 다이노스가 거침없는 11연승을 질주하며 정규시즌 우승을 향해 한 걸음 더 다가갔다. 8번타자 애런 알테어가 스리런 홈런 2방을 터뜨리며 승리에 기여했다.

NC는 1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시즌 16차전에서 12-2로 승리, 11연승을 달렸다. 또한 올 시즌 14승2패 압도적 우위 속에 SK와 맞대결을 마무리했다.

이로써 NC는 74승3무42패를 기록하며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3연패에 빠진 SK는 40승1무82패로 9위 자리도 위태로워졌다.

알테어의 방망이가 불을 뿜었다. 알테어는 2회말 선제 스리런포를 쏘아 올리더니 4-1로 앞선 6회말 다시 3점 홈런을 터뜨리며 팀에 낙승을 안겼다. 알테어 외에도 3회말 권희동의 솔로포, 7회말 양의지의 스리런포 등 이날 NC는 홈런으로만 10점을 뽑았다.

NC 선발 송명기는 5이닝 2피안타(1피홈런) 2볼넷 5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5승(3패)째를 챙겼다. SK 선발 리카르도 핀토는 5⅔이닝 5피안타(3피홈런) 4볼넷 7실점으로 14패(5승)를 기록했다.

SK도 홈런 2방을 쳤다. 4회초 채태인이, 8회초 유서준이 각각 솔로포를 날렸다. 이날 나온 양 팀의 12점이 모두 홈런으로 만들어진 진풍경이었다.
doctor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