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40089 0362020102063540089 06 0602001 6.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70240000 1603170290000 related

임창정 "넷째 아들 프로듀싱 해보고 싶다"

글자크기
한국일보

임창정이 아들 바보 면모를 선보인다. MBC 에브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창정이 '비디오스타'에서 아들 사랑을 전한다.

20일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고혈압 유발자 특집! 나 혼자 된다' 특집으로 최고의 가수이자 다방면에서 활약 중인 임창정-김태우-KCM-신용재가 출연한다.

임창정은 1995년 1집 '이미 나에게로'를 발표하며 올해로 데뷔 25주년을 맞은 국민 가수. 신곡 발표 소식과 함께 '비디오스타'를 찾은 임창정은 MC들의 "다수의 히트곡 중 가장 애착이 가는 곡이 어떤 곡이냐"는 질문에 "가장 처음 작곡한 '이미 나에게로'"라고 말했다.

이어 임창정은 "과거 영화 '남부군'에 출연한 돈을 아빠에게 드렸더니 그 돈으로 키보드를 사주셨다. 그 키보드로 처음 만든 곡이 바로 '이미 나에게로'"라며 명곡 탄생 비화를 전했다고.

프로듀서로도 활약 중인 임창정은 프로듀싱 해 보고 싶은 사람을 공개하기도 했다고. 그가 눈 여겨 보는 친구의 정체는 바로 자신의 음악적 재능을 빼닮은 넷째 아들. 임창정은 "넷째 아들이 말을 하지 못하는 나이에도 음을 정확하게 짚었다"며 증거 영상을 공개했다고 한다.

한편, 임창정의 활약은 20일 오후 8시 30분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