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29571 1112020102363629571 06 0602001 6.2.0-RELEASE 111 서울경제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603426903000 1603426912000 popular

이경실, 남편 성추행 사건 언급 "방송인으로서 끝났다고 생각···우울했다"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우먼 이경실이 남편의 성추행 사건 후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경실은 23일 오전 방송된 JTBC ‘인생토크쇼 터닝포인트’에 출연해 지난 2015년 남편 최모 씨가 지인의 아내를 성추행한 사건을 언급하며 “그동안 시련이 몇 번 있어 다시 안 올 줄 알았는데, 내 계획과는 별개로 시련이 찾아오더라. 우울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자신의 방송 활동은 끝났다고 생각했다며 “남편 사건만 떠올렸다면 아마 우울증 걸렸을 거다. 사람들과 어울리고, 운동하면서 좋은 생각만 하려고 했다. 바빠서 못 만난 친구들을 만나기 시작한 계기가 됐다. 그 친구들과 시간을 보내면서 힘든 시간을 이겨냈다”고 극복하게 된 계기를 털어놨다.

이경실은 “시련을 겪다 보니 눈물이 많아진다. 노래방에서 대성통곡한 적도 있다”며 “예전에는 술을 못 마셨는데 이혼 후부터 술을 마시기 시작했다. 운동 끝나고 마시는 술맛을 알게 됐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러면서 “힘든 일을 겪어도 다시 일어날 수 있었던 이유는 가족이었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경실은 지난 2003년 전 남편과 이혼하면서 홀로 두 자녀를 양육했다. 4년 후인 2007년 사업가 최모 씨와 재혼하며 방송을 통해 결혼 생활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던 중 최모씨가 2015년 성추행 혐의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은 후 이경실은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이경실의 딸 손수아는 2016년 SBS 슈퍼모델 선발대회에 출전하고 현재 모델로 활동 중이다. 아들 손보승은 2017년부터 배우로 활동, 최근 MBC 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에 출연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