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3983 0312020102563653983 06 0602001 6.2.0-RELEASE 31 스타데일리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3594865000 1603594875000 related

'애로부부' MT에서 아내 보고 첫눈에 반한 남편, 막상 사귄 건 아내의 친구? '잘못된 만남'

글자크기
스타데일리뉴스

채널A, SKY ‘애로부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채널A와 SKY가 공동 제작하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가 '속터뷰' 사상 최장 결혼 기간을 자랑하는 21년차 부부 홍승범&권영경의 속사정으로 다시 한 번 시청자 모두의 공감을 예약했다.

26일 방송될 '애로부부' 13회 '속터뷰'에는 배우 커플로 1999년 결혼에 골인한 홍승범&권영경이 등장한다. 20대 후반에 만나 8개월 열애 뒤 백년가약을 맺은 두 사람은 이제 20살, 18살의 남매를 둔 40대 후반 부부가 됐다. 여전히 절친한 친구 사이처럼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에 대한 깊은 애정을 내비친 두 사람은 '90년대 감성'이 돋보이는 과거 연애담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남편 홍승범은 "제가 신혼 때 써 준 러브레터예요"라며 손글씨로 쓴 낡은 편지를 공개했다. 편지에는 '난 항상 너만을 생각하며 살 것이고, 영경이 또한 오빠만 생각하며 사랑해 주길 바란다. 너의 영원한 활주로가'라고 쓰여 있어 MC들에게 '오글오글'한 분위기를 선사했다.

두 사람의 대학 시절 첫 만남 또한 남달랐다. 홍승범은 "MT에 가서 아내가 춤추는 모습을 보고 완전히 반해서, 반드시 사귀겠다고 결심하고 계속 따라 다녔다"고 말했다. 하지만 권영경은 "이 사람에 대한 기억은 별로 없다"며 처음에는 전혀 관심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권영경은 "그런데 당신, 내 친구를 사귀었잖아?"라고 받아쳐 놀라움을 자아냈다.

홍승범은 "아내에게 계속 구애를 했는데 받아 주지 않아서 '잘못된 만남'이 현실화됐지. 그런 적도 있었구나"라며 웃었다. 그리고 부부는 "우리 결혼할 때 그 친구도 왔다"며 '쏘 쿨'한 면모를 보였다.

이처럼 흥미로운 연애담과 20여년 간의 결혼생활, 장성한 두 자녀까지 가져 완벽해 보이는 부부였지만, '속터뷰'에서는 그 동안 열어 보이지 못했던 두 사람의 고민이 드러났다. 누구도 모르게 상처받은 남편과 숨겨 온 아내의 속마음에, MC들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속터뷰' 사상 최장 결혼 기간을 가진 홍승범&권영경 부부의 이야기는 채널A와 SKY에서 10월 26일 월요일 밤 10시 방송되는 '애로부부'를 통해 공개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