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5267 0372020102763715267 06 06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603782440000 1603782460000 related

[POP이슈]B.A.P 출신 힘찬, 강제추행 재판 중 앨범 발표+음주운전 적발..비난봇물(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힘찬/사진=민선유 기자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그룹 B.A.P 출신 힘찬이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됐다.

27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힘찬이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현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힘찬은 지난 26일 오후 11시 30분께 강남 도산대로 학동사거리 인근에서 술을 마신 채 운전을 하던 중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당시 힘찬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08%로 면허 취소 수준에 해당했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힘찬은 경찰 조사에서 음주운전 사실의 대부분을 인정했다고 전해졌다.

현재 힘찬은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 중이기도 하다.

앞서 힘찬은 지난 2018년 7월 경기 남양주시 조안면의 한 펜션에서 20대 여성 A씨를 강제 추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따르면 힘찬에게 강제 추행 당했다는 A씨의 말과는 달리 힘찬은 강제성 없는 신체접촉이며 서로에게 호감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후 힘찬은 A씨를 공동 공갈 혐의로 고소했고, 강남경찰서는 A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이와 관련한 8차 공판은 오는 11월 18일 열릴 예정이다.

헤럴드경제

힘찬/사진=민선유 기자



더불어 지난 25일 힘찬은 새 싱글 '리즌 오브 마이 라이프'(Reason Of My Life)를 발표했고, 오는 31일과 11월 1일에는 첫 온라인 비대면 팬미팅을 열 예정이다.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을 받는 중 새 앨범을 발매한 것은 물론 그 전날 음주운전을 했다는 소식은 대중에게 실망감을 안긴 것은 물론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힘찬은 지난 7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진실과 진심이 어떻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이렇게 심려 끼쳐 상처를 드린 점 늘 송구스러웠고, 죄송하다"며 "다시 팬들과 소통하고, 노력과 진심으로 보답하고 싶다"라고 심경을 고백한 바 있다.

또 이번 신곡을 통해 "다시 한번 팬들을 만나고 싶었다. 먼 길을 돌아 돌아 아직도 가고 있다. 끝이 어딘지 모르는 길을 가고 있다. 최선을 다해 노력하며 기다려주신 팬들을 위해 진정한 마음을 담아 첫 번째 이야기 'Reason Of My Life'를 노래했다"고 메시지를 전하기도.

하지만 힘찬이 말하는 노력과 진심이 무엇인지 도무지 느껴지질 않는다. 팬들조차 힘찬의 강제추행 혐의, 컴백 하루 전 음주운전에 비난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편 힘찬은 지난 2012년 6인조 그룹 B.A.P로 데뷔했다. 지난해 2월 소속사와의 계약이 만료됐고 팀은 해체됐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