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1870 0772020103063801870 06 0601001 6.2.0-RELEASE 77 텐아시아 6376853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37297000 1604038265000 related

백현, 찬열 사생활 폭로글에 엮이자 빠르게 손절 "내 지인 누군데?"

글자크기
[텐아시아=우빈 기자]
텐아시아

그룹 엑소의 백현(왼쪽), 찬열 / 사진=텐아시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엑소의 백현이 찬열의 문란한 사생활과 관련해 추가 폭로한 누리꾼에게 일침을 날렸다.

벡현은 30일 자신의 트위터에 "아익까…내 지인 누군데? (모기다 읏챠) 요녀석~~아 흔들흔들"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는 엑소 멤버 찬열의 문란한 사생활을 추가 폭로한 의문의 네티즌을 저격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A씨는 자신을 백현의 지인이라고 밝히면서 찬열에 대해 "야망이 덕지덕지 붙어있는 친구"라고 했다.

A씨는 "듣는 내 인상이 절로 찌푸려질 너의 언행들로 너에게 너 말하는 거 조심하라고 한 적 있을 거다. 너는 그때 뭐라고 했는지도 기억 안 나겠지만 나는 똑똑히 기억난다. 어차피 이래도 좋아해줄 사람들은 날 좋아해준다고, 그래 기만이었다"며 "널 좋아해주고 응원해주고 믿어주는 사람들에 대해 최소한의 예의도 없더라"라고 폭로했다.

A씨는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B씨의 사생활 폭로글에 의견을 보태며 "음악생활에 지장 주면 죽어버리겠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살던 너, 그 친구(찬열의 전 여자친구)가 녹취했을 거라고는 상상도 못 했나보다. 제발 남 탓하기 전에 본인부터 돌이켜보고 반성부터 해. 전화해서 나한테 이러쿵 저러쿵 이야기 하면 내가 옹호할 줄 알았냐. 전화해서 애들 입단속부터 시키려는 너는 아직 멀었다. 제발 정신차려. 백현이도 너처럼은 안살아"라고 말했다.

'백현의 지인'이라고 자신을 소개해 신뢰를 더했던 A씨의 폭로글은 백현이 '내 지인이 아니다'라고 못 박으면서 신빙성을 잃었다. 찬열의 폭로글에 의지와 상관없이 이름이 등장했던 백현은 직접 나서면서 의혹들을 진압했다.

지난 29일 찬열은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B씨의 폭로로 논란이 됐다. B씨는 여러 증거 사진을 내밀며 찬열이 3년의 교제동안 걸그룹, BJ, 승무원, 유튜버 등 여러 여성들과 바람을 피우는 등 사생활이 문란했음을 폭로해 이틀 내내 화제가 되고 있다.
텐아시아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텐아시아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찬열의 여성 편력을 폭로한 B씨의 글을 삭제된 상태이며, 찬열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이와 관련해 따로 입장을 내놓지 않기로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