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1724 0682020103163811724 05 0501001 6.2.0-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80800000 1604080856000

막내 KT, 첫경험 가을야구를 PO부터

글자크기

한화에 패했지만 LG도 SK에 져

2위 확정하고 플레이오프 직행

두산은 키움 꺾고 극적인 3위 점프

4위 LG-5위 키움, 11월 1일 WC 결정전

동아일보

5위였던 두산, 준PO 티켓 두산 선수들이 3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키움을 2-0으로 꺾은 뒤 기쁨을 나누고 있다. 이날 LG가 SK에 2-3으로 패하면서 두 팀은 동률이 됐지만 상대 전적에서 앞선 두산이 3위를 확정하면서 준플레이오프 직행에 성공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복잡한 ‘수학 시간’은 끝났다. 드디어 ‘가을 야구’ 대진표가 완성됐다.

0.5경기 차로 촘촘하게 붙어 있던 프로야구 2∼5위 4개 팀 가운데 30일 가장 먼저 최종 순위를 확정한 건 키움이었다. 전날까지 4위였던 키움은 이날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경기에서 2시간 31분 만에 0-2로 패하면서 5위를 확정했다. 키움은 80승 1무 63패로 두산(79승 4무 61패)보다 이긴 경기는 더 많았지만 승률(0.559)에서 두산(0.564)에 밀리는 바람에 와일드카드(WC) 결정전부터 치르게 됐다.

외국인 선발 알칸타라가 8이닝 2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하면서 시즌 20승(2패)을 기록한 두산은 이 경기 승리로 최소 4위를 확정한 상태에서 LG와 SK의 문학 경기 결과를 지켜봤다. 만약 LG가 SK에 지면 두 팀은 79승 4무 61패(승률 0.564)로 동률을 이루게 되는 상황. 그러면 상대 전적에서 9승 1무 6패로 앞선 두산이 3위, LG는 4위가 된다. 이날 첫 타석에서 시즌 199번째 안타를 치고도 남은 세 타석에서 안타를 추가하지 못해 200안타 고지를 밟지 못한 두산 외국인 타자 페르난데스도 초조하게 문학 경기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학 경기가 결과가 나온 건 잠실 경기가 끝나고 40분이 흐른 뒤였다. LG 3번 타자 채은성이 때린 공을 SK 우익수 최지훈이 잡아내면서 결국 SK의 3-2 승리로 끝이 났다. 그러면서 두산이 3위가 얻을 수 있는 준플레이오프 직행 티켓을 차지했다. 두산은 지난해에도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전날까지 단독 선두였던 SK와 동률을 이룬 뒤 상대 전적에서 앞서 한국시리즈 직행 티켓을 땄다.

LG는 1-3으로 끌려가던 9회초 2사 1, 2루에서 2번 타자 오지환의 적시타로 2-3까지 추격한 뒤 상대 투수 서진용의 폭투를 틈타 2사 2, 3루 찬스를 이어갔지만 끝내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렇게 두산과 LG가 순위를 먼저 확정하면서 KT는 한화와의 대전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자동으로 2위를 확정했다. 한화에 3-4로 지긴 했지만 KT는 2015년 1군 무대 진입 후 처음 경험하는 포스트시즌을 플레이오프부터 시작할 수 있게 됐다. 대신 KT는 수원 안방에서 팬들과 가을 축제의 기쁨을 나누는 건 내년 이후로 미뤄야 한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일정이 미뤄지면서 플레이오프, 한국시리즈는 모두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만 열리기 때문이다. 또 예년에 5전 3승제였던 준플레이오프도 3전 2승제로 축소해 진행한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