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9359 0042020103163819359 05 0501001 6.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4148030000 1604166124000

37살 최형우, 4년 만에 타격왕 탈환...시즌 가을야구 돌입

글자크기
[앵커]
NC와 KIA의 시즌 마지막 경기를 끝으로 코로나19 혼돈 속에서 조심스럽게 치러졌던 프로야구 정규리그가 모두 마감됐습니다.

37살의 노장 KIA의 최형우는 4년 만에 타격왕에 복귀했습니다.

김상익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시즌 타격왕은 손아섭에 2리 차로 앞서 있던 KIA 최형우가 NC와 마지막 경기에 결장하면서 그대로 1위를 지켜냈습니다.

삼성 유니폼을 입었던 2016년 이후 4년 만의 타이틀 탈환입니다.

반면 2위였던 출루율에서는 타석에 설 기회를 얻지 못해 박석민을 따라잡지 못하고 타이틀을 내줬습니다.

그러나 누가 뭐래도 타자 부문 1인자는 kt의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끈 4년 차 로하스였습니다.

타자 6개 부문 중 홈런과 타점, 장타율과 득점에서 모두 1위에 올라 2015년 NC의 테임즈 이후 5년 만에 4관왕을 기록한 타자가 됐습니다.

투수 주요 부문에서도 외국인 선수가 토종 선수들을 압도한 한해였습니다.

두산 알칸타라는 금요일 마지막 경기에서 팀의 극적인 3위 도약을 이끌면서 20승으로 다승 1위에 올랐고, 승률에서도 1위를 차지했습니다.

평균자책점에서는 키움의 요키시가 탈삼진에서는 롯데 스트레일리가 타이틀을 가져갔습니다.

더 이상 운동장에서 볼 수 없게 된 스타들도 있습니다.

LG 박용택은 2천504개의 안타와 통산 타율 0.308의 기록을 남기고 19년 프로 생활을 마감하게 됐고, 한화 김태균도 회한의 눈물과 함께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팬들의 사랑을 받았던 삼성맨 권오준과 SK 윤희상도 올 시즌을 끝으로 화려했던 마운드에서 영원히 내려왔습니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144경기씩을 무사히 치러낸 프로야구는 경기수용 인원의 최대 50%까지 관중 입장을 확대한 가운데 일요일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시작으로 가을 야구를 시작합니다.

NC와 kt·키움이 창단 첫 우승을 꿈꾸는 가운데 26년 만에 정상을 노리는 LG와 5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오른 두산이 마지막 가을 수확을 위한 총력전에 돌입합니다.

YTN 김상익[si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