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21033 1082020112664421033 06 0601001 6.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56457000 popular

"아내 73살, 나이 속여 죄송"…'38살 꼬마 신랑'의 사과 (다정한부부)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부부 유튜버 다정한부부가 구독자들에게 사과했다.

다정한부부는 지난 25일 "저희를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할 말이 있습니다"는 제목으로 영상을 업로드했다.

영상에서 남편은 "사실 제 아내가 63세라고 했는데 더 많다. 올해 나이가 73살이다. 처음부터 나이를 속이려고 한 것은 아니다. 솔직하게 나이를 말씀드리지 못한 점 사과드리겠습니다"라고 고개 숙였다.

이어 "유튜브를 처음 시작했을 때 부부니까 먹방한 번 찍어보자고 자연스럽게 촬영했다. 유튜브를 하다보니까 악플들이 많이 달리더라. 악플들이 많이 달리다 보니까 두렵고 겁이 나서 솔직하게 아내 나이를 공개하지 못했다. 그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또 한 번 고개 숙였다.

그러면서 남편은 "나이를 솔직하게 얘기하는 게 비난 받더라도 낫다고 생각해서 공개하게 됐다. 저는 38살이 맞다. 아내는 올해 73살이다"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남편은 "지금은 여유가 없어서 결혼식을 못하고 있지만 할 예정이다. 결혼식 끝나면 혼인신고도 하려고 준비 중이다. 아내 위로 언니 두 분이 계신다. 5년 전에 혼인신고를 하려고 했는데 언니 분들이 반대를 해서 혼인신고를 못했다. 가족인데 언니 말을 무시하고 혼인신고를 못하겠더라. 미루고 있다가 이번에 언니들을 만나서 설득 중이다"고 전했다.

덧붙여 "힘드시겠지만 저희를 믿고 기다려주신다면 반드시 저희를 응원해주시고 도움 주시는 팬분들에게 당당하게 부부로서 인정 받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남편은 "처음부터 솔직하게 아내 나이를 공개하지 못한 점은 사과드리겠다"면서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용서를 구했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다정한부부 유튜브 영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