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4738 0032020112864464738 05 0506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10800000

마라도나 별세에 '축구 지존' 논란…"펠레와 누가 최고인가"

글자크기

남미축구연맹 "사상 최고 선수 잃어" 논평에 브라질축구협회 불편한 심기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60세로 별세한 가운데 '축구 지존'을 둘러싼 논란이 빚어지고 있다.

'축구황제'로 불리는 브라질의 펠레(80)와 마라도나 중에 누가 최고인가에 관한 것이다.

27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축구협회(CBF)는 남미축구연맹(Conmebol)이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마라도나 사망에 애도를 표하며 "우리는 사상 최고의 선수를 잃었다"고 논평한 데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전 세계 축구계의 애도 분위기를 의식해 직접적인 반응을 자제하고 있으나 펠레를 제치고 마라도나를 '최고'로 꼽은 남미축구연맹에 불만을 표시했다고 브라질 언론은 전했다.

특히 브라질축구협회 관계자들은 "세계 최고의 선수와 매우 우호적인 관계를 맺은 것은 나의 영광"이라고 말한 알레한드로 도밍게스 남미축구연맹 회장에게 유감의 뜻을 전달했다.

마라도나 애도 분위기가 가라앉으면 공식 문서를 통해 남미축구연맹에 항의하려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연합뉴스

"누가 최고의 축구 선수인가?"
'축구황제'로 불리는 브라질의 펠레(80·오른쪽)와 60세 나이로 사망한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를 두고 '축구의 지존'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브라질 뉴스포털 uol]



남미축구연맹은 이 문제가 논란으로 확산해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간의 감정싸움으로 번질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도밍게스 회장은 "펠레와 마라도나 두 사람 모두 최고의 선수였다"는 메시지로 브라질축구협회의 반발을 달래기 위해 애쓰고 있다. 연맹의 홈페이지에도 마라도나를 축구 역사상 최고의 선수 중 하나로 표현했다.

펠레는 마라도나 사망 소식을 접하고 나서 로이터통신에 보낸 성명에서 "친구를 잃게 돼 슬프다"며 유족을 위로했다.

이어 펠레는 "분명히 언젠가 하늘에서 우리가 함께 공을 찰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80번째 생일을 지낸 펠레는 그동안 고관절 수술과 신장 결석·전립선 요도 절제 수술 등을 받으며 건강이 악화했으며, 휠체어 도움 없이는 이동하기 어렵게 됐고 지난해 5월 이후 공개 활동을 거의 하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에는 자신의 이름을 딴 초콜릿 제품 홍보에 나서는가 하면 2022 카타르 월드컵 축구대회 본선 경기를 관전하고 싶다고 밝히는 등 축구에 대한 열정을 과시하고 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