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5777 0962020112864465777 05 0507001 6.2.2-RELEASE 96 스포츠서울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6522270000

토론토, 홈구장 신축 추진...류현진 또 떠돌이 생활?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토론토의 홈구장인 로저스 센터. USATODAY연합뉴스



[스포츠서울 남서영 인턴기자] 류현진(33)의 소속팀인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홈구장 신축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더 글로브 앤드 메일은 28일(한국시간) 토론토 구단이 캐나다 토론토에 있는 기존의 홈구장인 로저스센터를 철거하고 그 자리에 새 홈구장을 지을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로저스센터 부지가 워낙 방대해 토론토 구단을 소유한 로저스 커뮤니케이션과 부동산 개발 업체인 브룩필드 애셋 매니지먼트는 이곳에 새 야구장 외에도 사무 빌딩, 주거 타워, 상점, 호텔 등을 건설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다만 이곳이 야구장으로만 활용하도록 정해져 있어 용도 변경을 하려면 토론토시, 온타리오주, 캐나다 연방 정부의 규제 장벽을 모두 넘어야 한다. 보도가 나오자 로저스 커뮤니케이션은 성명을 내고 당장 추진할 계획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로저스센터는 1989년 개장했다. 메이저리그 최초의 개폐식 돔구장으로 당시에는 최신식 건물이었으나 지금은 사용한 지 오래됐고, 최근의 야구장 디자인 트렌드와도 맞지 않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홈구장 신축이 진행될 경우 토론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로저스센터를 사용할 수 없었던 올해처럼 떠돌이 생활을 해야 한다. 이 경우 올해처럼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셸런 필드에서 홈경기를 치를 수도 있다.
nams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