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1110 1072020113064511110 05 0506003 6.2.2-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43840000

비겼는데 무리뉴가 웃은 이유 "선수들이 기뻐하지 않았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원하던 승점 3점은 따지 못했다. 하지만 토트넘 주제 무리뉴 감독은 마치 이긴 것처럼 좋아했다.

토트넘은 30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첼시와 1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무리뉴 감독의 장기인 선수비 후역습이 통하지 않았다. 과거 첼시 시절 무리뉴 감독 밑에서 선수로 뛰었던 프랭크 램파드 감독은 경계를 잔뜩 했다. 포백 라인을 올려 적극적으로 공격하기 보단 수비부터 신경 써 가며 조심스레 공격했다.

두 팀 다 소극적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승리보다 지지 않는데 더 초점을 둔 듯했다. 올 시즌 리그 최고의 공격 듀오로 불리는 손흥민, 해리 케인도 이날만큼은 잠잠했다.

토트넘은 승점 1점 획득으로 1위 자리를 탈환했다. 그렇다고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 2위 리버풀과 승점이 같다. 득실차에서 우위로 토트넘이 앞설 수 있었다. 순위는 언제든 뒤바뀔 수 있다.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인터뷰에서 "기존의 첼시는 위험부담을 감수하고 공격적으로 나선다. 풀백을 앞으로 배치하는 전술을 편다. 하지만 오늘(30일)은 너무 조심스럽게 축구하더라. 우리와 경기를 위해 준비한 특정 계획에 따라 플레이하는 기분이었다"고 이날 득점 없이 비긴 원인을 분석했다.

당초 목표로 하던 승리는 하지 못했지만 무리뉴 감독은 웃어보였다. 무리뉴 감독은 밝은 표정으로 "승점을 얻은 것보다 내가 토트넘 팬들에게 하고 싶은 얘기가 있다. 우리 선수들은 경기가 끝나고 드레싱룸에서 기뻐하지 않았다. 이 점은 정말 훌륭하다. 선수들의 야망을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무리뉴 감독은 선수들의 강한 승리욕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 "우리가 더 잘했으면 이겼을 것이다"면서도 "이기진 못했지만 다행히 승점 1점을 땄고 리그 1위를 유지했다"며 1위를 지킨 것에 의미를 뒀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