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4230 0182020120264544230 05 0507003 6.2.3-RELEASE 18 매일경제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6861358000

美 언론 "최지만의 타격 생산력, 더 싼 비용으로 대체 가능"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논 텐더 방출 마감시한이 다가오면서 논 텐더 후보들에 대한 예측이 줄을 잇고 있다.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은 그 경계선에 낀 상태다.

'디 어슬레틱'은 2일(한국시간) 기사를 통해 이번 오프시즌 논 텐더 후보들을 예상했다. 최지만은 두 번째 그룹, '구단들에게 어려운 결정을 하게 만들' 선수들에 포함됐다.

이들은 "최지만은 클럽하우스에서 가장 사랑받는 선수이며, 큰 무대에서 엄청난 유연성을 보여주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며 포스트시즌 최지만이 보여준 존재감에 대해 설명했다.

매일경제

최지만은 첫 번째 연봉 조정 자격 획득을 앞두고 있다. 사진=ⓒAFPBBNews = News1


그러면서도 "그를 계속 데리고 있어야 할 이유도 존재하지만, 동시에 방출해야할 이유도 존재한다"며 방출 가능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2021시즌 그의 연봉으로 160만 달러를 예상한 디 어슬레틱은 "예산을 사용한다는 것은 늘 로스터 유연성에 영향을 미치게된다. 최지만이 1루수로서 타석에서 보여준 생산력은 160만 달러보다 저렴한 금액으로 어렵지 않게 대체할 수 있다"고 전했다.

최지만은 탬파베이에서 보낸 지난 세 시즌동안 218경기에 출전, 타율 0.257 출루율 0.359 장타율 0.461 30홈런 106타점을 기록했다. 조정OPS(OPS+)는 123이었다. 나쁘지 않은 활약이었지만, 1루수로서 보여준 생산성치고는 조금 아쉽다는 것이 이 매체의 설명이다.

이들은 "이것이 재밌는 일이냐고? 아마도 아닐 것이다. 그러나 레이스는 감상적일 여유가 없고, 그들도 이를 알고 있다"며 찰리 모튼에 대한 팀 옵션을 거부한 것을 사례로 들었다.

한편, 이들은 에디 로사리오(미네소타) 호세 마르티네스(컵스) 핸젤 로블레스(에인절스) 트래비스 쇼(토론토) 코리 크네블(밀워키) 등을 유력한 논 텐더 후보로 지목했고, 타일러 앤더슨(샌프란시스코) 헤수스 아귈라(마이애미) 맷 반스(보스턴) 알렉스 클라우디오(밀워키) 빈스 벨라스케스(필라델피아) 존 그레이(콜로라도) 카를로스 로돈(화이트삭스) 토니 켐프, 채드 핀더(이상 오클랜드) 등을 최지만과 같은 후보군으로 분류했다. 이중 핀더는 이날 오클랜드와 227만 5000달러 계약에 합의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들은 토미 팸(샌디에이고) 크리스 브라이언트, 카일 슈와버(이상 컵스) 개리 산체스(양키스) 등 평소같으면 논 텐더를 걱정조차 하지 않았을 선수들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타격을 입은 시장 때문에 방출될 위험이 있다고 언급했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