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84377 0032021011965584377 05 0506001 6.2.4-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995578000

'부패' 정치인보다는 축구선수…대선 앞둔 페루 민심

글자크기

골키퍼 출신 포르사이트, 지지율 17%로 여론조사 1위

우말라 전 대통령·게이코 후지모리는 '비호감' 선두

연합뉴스

페루 대선 후보인 전직 축구선수 포르사이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오는 4월 11일 대통령 선거를 앞둔 페루에서 국가대표 축구선수 출신의 후보가 여론조사 선두를 지키고 있다.

페루 일간 엘코메르시오와 조사기관 입소스가 17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가승리당 후보인 조지 포르사이트(38)가 17%의 지지율로 1위를 차지했다.

포르사이트는 지난해 10월 대선 출마를 선언한 이후부터 대선을 세 달여 앞둔 지금까지 여론조사에서 줄곧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다만 여전히 10명이 훌쩍 넘는 후보가 레이스를 이어가고 있고 부동층이 많아 지지율이 그리 높은 편은 아니다.

포르사이트는 국가대표 골키퍼로 A매치 7경기를 뛰기도 한 축구선수 출신이다. 현역 선수이던 2011년부터 수도 리마의 라빅토리아구 구의원을 지냈고, 2019년부터 대선 출마 직전까지 라빅토리아 구청장을 맡았다.

연합뉴스

페루 대선 후보 게이코 후지모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포르사이트에 이어 게이코 후지모리(45) 민중권력당 대표가 8%로 2위를 달리고 있고, 오얀타 우말라 전 페루 대통령의 지지율은 4%를 기록 중이다.

후보 중 인지도가 가장 높은 유력 정치인인 이들 두 후보는 비호감도에서는 나란히 1∼2위를 차지하고 있다.

우말라 전 대통령과 후지모리 대표를 절대로 뽑지 않겠다는 응답은 각각 73%와 71%에 달했다.

페루는 최근 전직 대통령들 대부분이 부패 혐의를 받을 정도로 기성 정치인들의 부패 이미지가 강한데, 이들 둘 역시 부패 혐의에서 자유롭지 않다.

2011∼2016년 집권한 우말라 전 대통령은 2017년 브라질 건설사 오데브레시의 뇌물 스캔들과 관련해 구속됐다가 이듬해 풀려났다.

후지모리는 1990년부터 2000년까지 장기 집권한 일본계 알베르토 후지모리(82) 전 대통령의 장녀로, 역시 2018년 오데브레시 스캔들에 연루돼 구속됐다가 지난해 자유의 몸이 됐다.

둘 다 혐의를 벗진 못한 채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기다리고 있다.

지난 두 차례 대선에서 모두 2위로 낙선한 후지모리 대표에겐 '독재자의 딸'이라는 꼬리표도 따라다닌다.

그는 18일 페루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대선에서 당선되면 현재 부패와 반인륜 범죄로 수감 중인 부친 후지모리 전 대통령을 사면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