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9014 0242021012265679014 05 0506001 6.2.4-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83081000

'인민 호날두' 안병준, 부산아이파크 입단..."부상 문제 안돼"

글자크기
이데일리

부산아이파크 유니폼을 입게 된 ‘인민 호날두’ 안병준. 사진=부산아이파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지난해 K리그2 득점왕과 MVP를 휩쓴 ‘인민 호날두’ 안병준(31)이 부산아이파크 유니폼을 입는다

부산아이파크는 “작년 시즌 K리그2 득점왕과 MVP를 차지하며 수원FC를 승격으로 이끈 안병준을 영입해 최전방 공격 라인을 구축했다”고 22일 밝혔다.

안병준은 2020 하나원큐 K리그2에서 26경기 21득점 4도움을 기록하며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부산은 이번 시즌 공격진 강화를 위해 공격수를 물색하고 있던 중 이미 K리그에서 기량을 확실히 인증한 안병준의 득점 능력을 높이 샀다.

무릎 부상 이슈가 있던 만큼 안병준은 20일 부산을 방문해 전문적인 메디컬 테스트를 받은 뒤 계약서에 사인을 했다. 구단 관계자는 “현재 운동을 하는데 문제 될 것이 없다는 판단이며 구단 차원에서 보강운동을 통해 더 신경 쓸 것이다”며 “워낙 성실한 선수라 본인 관리도 소홀히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구단 측은 “안병준의 부상 부위는 J리그 활동 당시 발생한 것으로 수술 이후 지난 시즌 K리그2 득점왕, 베스트11(FW), MVP 타이틀을 거머쥐며 수원FC를 승격으로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안병준은 공격수로서 양 발 밸런스가 좋은데다 183cm 신장에 비해 공중볼 장악 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다. 중압감이 넘치는 상황에서 평정심을 유지하고 두둑한 배포를 지닌 것도 장점으로 분류된다.

안병준은 “부산이라는 역사와 전통이 있는 팀에 오게 돼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나 자신’이 ‘팀’이 돼 팀 목표인 승격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부산은 북한 국가대표 출신 선수를 맞이한 것은 2006년 부산에 입단했던 안영학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현재 일본에서 유소년 지도자로 활동하고 있는 안영학은 “안병준이 고등학교를 다닐 당시 처음 만난 후배다”며 “예전부터 인성과 실력이 좋은 선수라고 생각했는데 부산에 가게 됐다는 소식을 듣게 돼 기쁘고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작년처럼 맹활약해서 골도 많이 넣고 부산을 다시 승격시키는데 일조했으면 좋겠다”며 “부산에서 제가 받았던 사랑만큼 많은 팬들에게 사랑을 받는 선수가 됐으면 좋겠다”고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