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60882 0202021022866460882 06 0601001 6.2.6-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466864000 related

[커튼콜] 옥주현 끌고, 정선아 밀고…역시 '위키드'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공연리뷰> 옥주현 끌고, 정선아 밀고…역시 '위키드'

뮤지컬 배우 옥주현과 정선아는 뮤지컬 '위키드'를 위해 태어난 사람들이 아닐까. 오랜만에 다시 돌아온 뮤지컬 '위키드'는 두 사람의 미친 열연으로 마침내 완성됐다.

'위키드'는 ‘오즈의 마법사’를 유쾌하게 뒤집은 그레고리 맥과이어의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뮤지컬로 옮긴 작품. 신비로움과 강렬함을 가진 초록 마녀 엘파바, 아름다우면서도 우아한 금발의 마녀 글린다와 에메랄드 시티의 권력을 쥔 마법사의 이야기를 그린다.

2003년 초연 이래 공연된 모든 도시의 흥행 기록을 새롭게 갈아치우고 있으며 전 세계 16개국 100여 개 도시에서 6천만 명에 가까운 관객이 관람했다. 브로드웨이 매출 10억 달러를 돌파한 단 세 작품 중 금세기 초연작으로는 '위키드'가 유일하다.

7년 전 한국어 초연 '위키드' 무대를 이끈 옥주현과 정선아는 7년만에 무대 위에서 만나게 됐다.

옥주현은 '위키드'에서 초록마녀 엘파바 역을 맡았다. 의심이 필요없는 실력으로 대체 불가 대한민국 대표 뮤지컬 배우로 자신의 입지를 공고히 하며 티켓파워를 입증한 옥주현은 '위키드'에서도 자신의 이름값을 톡톡히 해냈다. 옥주현은 '위키드'의 대표 넘버인 ‘디파잉 그래비티(Defying Gravity)’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레전드 엘파바의 성공적인 귀환을 알렸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뮤지컬을 대표하는 디바 정선아는 '위키드'에서 금발 마녀 글린다 역을 맡았다. 정선아는 '위키드' 한국 전 시즌에 출연하며 글린다 최다 공연이라는 대기록을 세운 주인공 답게, 철없는 귀족 소녀의 모습부터 권력욕이 있는 마녀의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특히 정선아가 부르는 ‘파퓰러(Popular)’를 본 관객들이라면 누구라도 정선아가 '한국의 오리지널 글린다'라고 불리는 것에 반대 의견을 제시하지 못할 거다.

엘파바 역에 옥주현, 손승연, 글린다 역에 정선아, 나하나, 피에로 역에 서경수, 진태화 등이 출연한다.

'위키드'는 오는 5월 1일까지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공연된다. 서울에 이어 5월 드림씨어터에서 역사적인 부산 초연이 개막한다.

shinye@mk.co.kr

사진ㅣ에스앤코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