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94315 0532021030266494315 05 0501001 6.2.6-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14652000000

'역대 최대 상금' PBA 왕중왕전 16강 대진 확정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노컷뉴스

PBA 왕중왕전 조별 리그에서 D조 1위로 16강에 진출한 SK렌터카 강동궁. PB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구 종목 역대 최대 상금이 걸린 프로당구(PBA) 왕중왕전 16강이 확정됐다.

1일 서울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SK렌터카 PBA-LPBA 월드 챔피언십 2021' 32강 조별 리그 마지막 날 16명 선수들이 예선을 통과했다. 강동궁(SK렌터카), 오성욱(신한금융투자), 마민캄(신한금융투자), 강민구(블루원리조트), 에디 레펜스(SK렌터카), 비롤 위마즈(웰컴저축은행), 김재근(크라운해태) 등이다.

D조의 강동궁은 이닝 평균 2.636점을 기록하며 로빈슨 모랄레스(TS•JDX)를 세트 스코어 3 대 1로 누르고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같은 조 오성욱도 김봉철을 3 대 0으로 완파하며 세트 득실에서 앞서 조 2위로 예선을 통과했다. 조 1위였던 김봉철은 마지막 날 완패로 아쉽게 16강이 좌절됐다.

H조에서는 마민캄이 서삼일을 세트 스코어 3 대 1로 누르고 조 1위에 올랐다. 이미 16강행을 확정한 같은 조 오태준(NH농협카드)은 김기혁에게 세트 스코어 1 대 3으로 졌지만 조 2위를 확보했다.

F조 강민구는 사와쉬 불루트에 세트 스코어 3 대 2로 승리하면서 간신히 16강에 합류했다. 같은 조의 레펜스는 임준혁을 세트 스코어 3 대 1로 누르고 3연승으로 조 1위를 차지했다.

노컷뉴스

PBA 왕중왕전 16강전 대진표. PB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G조에서는 2승으로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한 글렌 호프만이 피에드 라부에나에 세트 스코어 0 대 3으로 지면서 2위가 됐다. 같은 조의 위마즈는 정성윤을 세트 스코어 3 대 0으로 완파하며 조 1위로 16강에 합류했다.

B조 프레드릭 쿠드롱(웰컴저축은행), A조 필리포스 카시도코스타스(TS•JDX), E조 다비드 사파타(블루원리조트), F조 레펜스는 3연승으로 조 1위를 차지했다. 마지막 경기서 패배한 서현민(웰컴저축은행), 하비에르 팔라존, 김봉철, 서삼일은 탈락했다.

C조 김재근은 4세트서 하이런 8점으로 4이닝 만에 승리를 거두며 서현민을 세트 스코어 3 대 1로 제압했다. 김현우(NH농협카드)는 팔라존에게 1세트를 내주고 내리 세 세트를 가져와 역전승을 거두며 조 2위로 16강에 합류했다.

우승 상금 3억 원을 놓고 경쟁을 펼칠 16명의 대진도 결정됐다. 마민캄과 오성욱은 같은 팀 동료로 선의의 대결을 펼치고, 벨기에의 절대강자 쿠드롱과 네덜란드의 유망주 글렌호프만, 결승전의 사나이 강민구와 터키의 강자 위마즈의 매치 등이 펼쳐진다.

'SK렌터카 PBA-LPBA 월드챔피언십 2021'은 오는 6일까지 열린다. SBS 스포츠, KBS N 스포츠, 빌리어즈 TV를 통해 전 경기가 생중계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