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4479 0032021030466544479 05 0506003 6.2.6-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13262000

황희찬, 6개월 만에 터진 시즌 2호 골…투입 4분 뒤 쐐기골 '쾅'

글자크기

라이프치히, 볼프스부르크 2-0으로 제압…포칼 4강 진출

'이재성 풀타임' 킬도 4강행…4부리그 에센에 3-0 완승

연합뉴스

득점 후 기뻐하는 황희찬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의 황희찬(25)이 약 6개월 만에 득점포를 재가동해 팀의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4강 진출에 앞장섰다.

황희찬은 4일(한국시간) 독일 라이프치히의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볼프스부르크와 2020-2021 DFB 포칼 8강전에서 팀이 1-0으로 앞선 후반 43분 쐐기 골을 터트렸다.

라이프치히는 이 골에 힘입어 볼프스부르크를 2-0으로 꺾고 대회 준우승을 차지한 2018-2019시즌 이후 2년 만에 4강에 올랐다.

후반 39분 교체 투입된 황희찬은 4분 만에 득점을 기록했다. 그의 시즌 2호 골이다.

이번 시즌 라이프치히로 이적한 황희찬은 지난해 9월 뉘른베르크(2부)와 포칼 1라운드에서 1골 1도움을 올린 뒤로는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분데스리가 9경기와 포칼 1경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2경기에서 대부분 교체로 뛰며 침묵했던 그는 약 6개월 만에 골 맛을 봤다.

연합뉴스

동료들과 득점을 축하하는 황희찬
[EPA=연합뉴스]



전반 라이프치히는 황희찬을 벤치에 앉히고 전방에 유수프 포울센, 2선에 크리스토페르 은쿤쿠, 다니 올모, 유스틴 클라위버르트 등을 앞세워 공세에 나섰지만, 득점을 뽑아내지 못했다.

전반 23분에는 은쿤쿠의 파울로 볼프스부르크에 페널티 킥을 허용하며 선제골을 내줄 뻔했다.

하지만 바우트 베호르스트가 미끄러지면서 찬 슛이 골대를 벗어나고 말았다.

위기를 넘긴 라이프치히는 전반 32분 클라위버르트의 슈팅이 상대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판정돼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0-0으로 전반을 마친 라이프치히는 후반 18분 리드를 잡았다.

알렉산데르 쇠를로트의 패스를 받은 포울센이 페널티 지역으로 쇄도해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 결승 골을 뽑아냈다.

후반 39분에는 황희찬이 은쿤쿠 대신 그라운드를 밟았고, 4분 뒤 쐐기 골을 터트렸다.

황희찬은 에밀 포르스베리의 슛을 상대 골키퍼가 쳐내자, 오른발로 재차 슈팅해 골대 안으로 차 넣었다.

연합뉴스

이재성 에센전 경기 모습
[AFP=연합뉴스]



이재성이 풀타임을 소화한 2부 분데스리가 홀슈타인 킬은 4부 리그 팀 로트-바이스 에센을 3-0으로 완파하고 4강 진출을 확정했다.

이재성은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으나, 90분을 뛰며 팀의 승리에 힘을 보탰다.

전반 26분 알렉산더 뮐링의 페널티킥 결승 골로 앞선 킬은 2분 뒤 야니 제라의 추가 골로 승기를 굳혔고, 후반 45분에는 니클라스 하우프트만의 패스를 받은 요주아 메스가 한 골을 더해 3골 차 승리를 완성했다.

bo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