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50687 0242021030466550687 05 0507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14822570000

'첫 시범경기 난조' 김광현 "정규시즌 때는 달라질 것...몸 상태 OK"

글자크기
이데일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역투를 펼치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KK’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2021년 첫 시범경기를 마친 뒤 본인 투구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지금은 이닝을 늘리는 중’이라며 큰 의미를 두지는 않았다.

김광현은 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시범경기 홈경기에 선발 등판했지만 ⅔이닝 동안 4피안타 2볼넷 4실점(3자책)을 내줬다. 삼진은 2개를 잡았다.

김광현은 이날 1회 아웃 카운트 1개만 잡고 강판된 뒤 2회에 다시 마운드에 오르는 이색 경험을 했다. 정규 경기에선 이 같은 등판이 있을 수 없지만 예외가 인정되는 시범경기라 가능했다.

이날 김광현은 공 39개를 던졌다. 직구 18개(46%), 슬라이더 11개(28%), 커브 6개(15%), 체인지업 4개(10%)를 구사했다. 직구 최고 구속은 144㎞였다. 아직은 컨디션이 올라오지 않았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김광현은 “제구가 흔들렸고, 구속도 잘 나오지 않았다. 전체적으로 부족했다”며 “1회에 투구 밸런스가 잘 맞지 않아 2회에 다시 등판할 때는 밸런스를 다시 잡고 싶었는데 잘되지 않았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올해는 실내에서 훈련한 시간이 많았고 러닝보다 웨이트 트레이닝 위주로 훈련했는데 아직 준비가 부족하다”며 “ 정규시즌 개막(4월 2일)까지 한 달 정도가 남았는데 좋은 모습을 되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래도 지난해에 비하면 상황은 많이 나아졌다. 빅리그 진출 첫 해였던 지난 시즌은 선발투수로 자리를 잡지 못한 상황이었다. 첫 시범경기 등판도 구원투수로 나왔다. 하지만 올해는 잭 플래허티, 애덤 웨인라이트에 이어 3선발로 일찌감치 낙점됐다. 시범경기 첫 등판도 ‘3선발’ 자리에서 치렀다.

김광현은 “작년과 마음가짐이 다르지 않다”며 “작년이나 지금이나 시범경기는 정규시즌을 준비하는 과정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은 이닝을 늘리는 중이인데 오늘 제구와 구속에 문제가 있었다”며 “이를 파악해야 하는 숙제도 생겼다”고 스스로를 채찍질했다.

빅리그 데뷔 후 베테랑 웨인라이트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은 김광현은 “웨인라이트가 어제 던지는 걸 보면서 감탄했다”며 “옆에서 보면서 배워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웨인라이트는 전날 열린 경기에 선발로 나와 2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김광현은 지난해 2년 보장 800만달러에 계약을 맺고 하며 세인트루이스 유니폼을 입었다. 올 시즌이 끝나면 세인트루이스와 계약이 끝나고 다시 자유계약선수(FA)가 된다.

김광현은 “내년에도 메이저리그에서 뛸 계획인가”라는 현지 기자의 질문에 “그렇게 되려면 더 잘 던져야겠죠”라며 활짝 웃었다. 이어 “올해가 정말 중요한 시즌이라는 걸 잘 알고 있다”며 “정규시즌을 시작하면 오늘과는 다른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오늘 구속에는 만족하지 않지만, 구속에 대한 스트레스는 받지 않는다”며 “전광판에 나오는 수치가 낮을 뿐, 내 몸 상태는 좋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마이크 쉴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오늘 첫 경기를 치렀을 뿐”이라며 “아직 많은 경기를 소화하지 않았기 때문에 과민하게 반응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김광현은 1회보다 2회에 조금 나아졌다”며 “그가 좋아지는 모습을 볼 수 있어서 기뻤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