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94699 0032021030666594699 05 0507001 6.2.6-RELEASE 3 연합뉴스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14980513000

홈런 맞았지만…에이스 류현진 "첫 시범경기치고 좋았다"

글자크기

볼티모어 발라이카에게 홈런 허용 "실투였고, 타자가 잘 쳤다"

"에이스 부담감? 전혀 없어"

연합뉴스

첫 시범경기 등판 마치고 화상 인터뷰하는 류현진
[MLB 화상 인터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로토 블루제이스)은 첫 실전 등판에서 던질 수 있는 모든 구종을 점검했다.

결과보다는 자신이 계획한 대로 투구 수를 늘려나가며 정규시즌을 차질 없이 준비하는 데 초점을 뒀다.

류현진은 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 2이닝 1피안타(1홈런) 2탈삼진 1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는 30개, 포심패스트볼 최고 구속은 시속 89.8마일(약 145㎞)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첫 시범경기 등판을 마친 뒤 취재진과의 비대면 화상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해왔던 대로 잘 준비하고 있다"며 "경기에서 2이닝 던졌고, 불펜에서 추가로 15개를 던지면서 다음에는 3이닝 던질 수 있게 준비했다. 계속 투구 수를 늘리며 시즌을 잘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1회초를 9구 만에 삼자범퇴로 막았지만 2회초 홈런 1개(팻 발라이카)와 볼넷 1개(라몬 우리아스)를 허용하며 다소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줬다.

류현진은 이에 대해 "일단 첫 경기치고는 좋았다. 스트라이크도 많이 나왔고 홈런을 하나 맞긴 했지만 그건 실투였다. 타자가 잘 쳤다고 생각한다"며 "전체적으로 첫 등판치고 너무 좋았다"고 했다.

그는 "볼넷도 스트라이크존 비슷하게 던진 공이 볼로 판정됐다"며 "홈런 하나 빼면 나머지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다.

류현진은 "시범경기에서 중요한 것은 이닝 수와 투구 수라고 생각한다"며 "첫 경기였고, 첫 스타트를 이닝 수와 투구 개수를 잘 맞춰서 잘 마무리한 것 같다. 몸 상태를 끌어올리는 단계이기 때문에 그런 쪽에 중점을 맞춰 준비했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 내가 던질 수 있는 구종은 다 던졌다"며 "올 시즌 구종을 늘리는 건 없다. 다만 투구 수를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이날 시범경기 첫 등판에 앞서 불펜 피칭 2회, 라이브 피칭 2회를 하며 준비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지난해와 똑같이 준비했다. 어려움은 없었다"고 했다.

불안정한 토론토 선발진에서 팀의 에이스로 부담감이 있느냐는 질문에 류현진은 "전혀 없다. 선발이건 불펜이건 팀에 좋은 투수들이 많다"며 "모든 선수는 똑같다. 특별히 부담이 많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고 했다.

류현진은 이날 호흡을 맞춘 포수 대니 젠슨에 대해 "작년 스프링캠프 때부터 호흡을 맞춰 왔기 때문에 서로에게 너무 익숙하고 편안하다"고 했다.

많은 토론토의 유망주들이 류현진에게 조언을 구한다는 소식에 그는 "당연히 다가오면 물어보는 대로 열심히 답해준다"며 "다만 그립이나 세부적인 기술 같은 것도 다 자기만의 것이 있기 때문에 약간의 팁만 주는 정도다. 모든 것은 자신 스스로가 해야 한다"고 말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