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백은영 기자 “허이재 폭로 유부남 배우, 서글서글한 호남형…평판 안 좋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 조선 출신 기자 백은영이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허이재가 폭로한 유부남 배우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1일 백은영 기자의 유튜브 ‘백은영 기자의 뿅토크’에는 ‘허이재 은퇴시킨 유부남 배우 알아보니...한심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백 기자는 유부남 배우가 자신에게 잠자리를 요구했다는 허이재의 폭로와 관련 “취재를 해보니 그분 아주 서글서글한 호남형의 시원시원한 이목구비를 갖춘 분”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런데 연예계의 평판은 매우 안 좋다. 과거에 무개념 행동이나 발언을 곧잘 했다”며 “상대 배우의 인기와 인지도에 따라 행동이 많이 달라진다더라”라고 언급했다.

이어 “많은 분이 ‘허이재씨가 왜 실명을 밝히거나 고소하지 않느냐’고 하더라”라며 “이런 사건의 경우 당시 상황에 대한 증거 없이 실명을 공개할 경우 고소당하기 쉽고 패소할 가능성도 높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이미 그 배우는 업계에서 소문이 날 만큼 났기 때문에 낯을 들고 다니기 힘든 상황이 될 것 같다”며 “그런 사람들은 연예계 퇴출이 정답이다. 이미 소문난 배우들이 몇 명 있다”고 의미심장한 이야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유부남 배우의 실명을 공개하고 싶은데 못해서 답답한 마음이다. 한가지 힌트를 드리자면 허이재가 말한 그 감독은 피디를 뜻하는 게 아니라, 촬영 감독을 얘기하는 걸 수도 있다”며 “어떤 드라마인지 감이 오실 수도 있겠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앞서 허이재는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에서 연예계를 은퇴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허이재는 “내가 연예계를 은퇴한 계기가 유부남 배우의 갑질 때문”이라며 “유부남 배우 A씨가 실제 연인 사이처럼 보이려면 잠자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었다.

이후 특정 남자배우들이 거론되면서 추측이 이어지자 허이재는 다시 “누군가를 저격해서 공격하기 위한 의도가 아니다. 마녀사냥은 자제해주길 부탁드린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후폭풍은 계속되고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