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이네임’ 한소희, 극 중 안보현과 베드신 언급…“나도 촬영 중 알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마이 네임' 한소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한소희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마이 네임’ 속 베드신에 대해 언급했다.

20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마이 네임’ 화상 인터뷰가 진행된 가운데 주연 배우 한소희가 안보현과의 베드신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메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드라마다.

지우의 뼈아픈 복수를 그린 만큼 8화에 등장하는 한소희와 안보현의 베드신은 다소 뜬금없다는 반응이 불거지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한소희는 “저도 촬영 중에 알았다”라고 털어놨다.

한소희는 “처음에는 ‘이게 괜찮을까? 몰입에 방해가 되지 않을까?’ 싶었다. 지우는 복수라는 뚜렷한 목적이 있는데 이게 방해가 되지 않을까 싶었다”라며 “작가님, 감독님과 대화한 결과 이 신은 지우가 유일하게 사람이었던, 인간의 감정을 처음으로 받아들인 신으로 해석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우가 필도(안보현 분)를 사랑하면서 이 신이 나왔다기보다 지우가 처음으로 인간다워지는 순간이었다고 생각했다”라며 “사람처럼 살고 싶다고 하지 않나, 그렇게 생각하게끔 만드는 장치였다고 생각하지 지우의 복수를 무너뜨리는 신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한소희는 ‘마이네임’을 위해 체중을 10kg 증량하고 벌크업을 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이러한 노력 덕인지 ‘마이네임’은 ‘오징어 게임’에 뒤이어 국내외에서 큰 인기를 모으며 화제의 드라마로 떠오르고 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