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25K 신기록' 두산 미란다 "하늘과 동료들이 도운 기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오늘의 주인공' 두산 아리엘 미란다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4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리그 LG 대 두산 경기. 3회초 한 시즌 최다 탈삼진 대기록을 달성한 두산 선발 아리엘 미란다가 경기가 끝난 뒤 관중 환호에 답하고 있다. 2021.10.24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시즌 초 아리엘 미란다(32·두산 베어스)가 KBO리그 스트라이크존에 적응하지 못하고 흔들릴 때, 김태형(54) 두산 감독은 "좋은 공을 가진 투수가 너무 소극적이다"라고 아쉬워했다.

두산 관계자들도 미란다에게 끊임없이 "자신의 공과 동료들을 믿으라"고 조언했다.

경기를 치를수록, 미란다는 자신 있게 공을 던졌다. 사인을 내는 포수, 등 뒤를 지키는 동료들에 대한 신뢰도 깊어졌다.

자신과 동료를 믿고 적극적으로 스트라이크존을 공략하니, KBO리그 단일시즌 최다 탈삼진 대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미란다는 24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LG 트윈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 홈경기에서 고(故) 최동원 전 한화 이글스 2군 감독이 1984년 롯데 자이언츠에서 세운 전설의 기록 223탈삼진을 넘어선 뒤 "하늘이 도왔다. 동료들에게도 고맙다"고 말했다.

경기 전까지 삼진 221개를 잡았던 미란다는 이날 1회초 2사 1루에서 LG 4번 타자 채은성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삼진 행진'을 시작했다.

연합뉴스

두산 주장의 축하받는 미란다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4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리그 LG 대 두산 경기. 3회초 한 시즌 최다 탈삼진 대기록을 달성한 두산 선발 아리엘 미란다가 경기가 끝난 뒤 주장 김재환의 축하를 받고 있다. 2021.10.24 kane@yna.co.kr



2회 1사 2루에서는 이영빈을 루킹 삼진 처리해 '단일 시즌 최다 탈삼진 기록' 타이를 이뤘다.

3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출루에 능한 홍창기를 시속 130㎞ 포크볼로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미란다가 홍창기를 삼진 처리하는 순간, 잠실구장 전광판에는 '224탈삼진 신기록'을 알리는 메시지가 떴다.

미란다는 자신을 향해 박수를 보내는 두산 팬들을 향해 모자를 벗어 감사 인사를 했다.

4회에는 이재원을 삼진 처리하며 KBO리그 단일시즌 최다 기록을 225탈삼진으로 늘렸다.

미란다는 "'내 야구 인생에서 금메달을 땄다'라고 표현하고 싶다. 값진 기록을 세워 매우 기쁘다"고 감격스러운 순간을 만끽했다.

그는 "하늘이 도운 것 같다"고 신앙심을 드러낸 뒤 옆에 있는 동료들을 보며 "시즌 내내 함께 한 포수 박세혁, 장승현, 최용제에게 감사하다. 든든한 수비로 뒤를 지켜준 야수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끝내기 안타' 박건우 축하하는 미란다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4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리그 LG 대 두산 경기. 3회초 한 시즌 최다 탈삼진 대기록을 달성한 두산 선발 아리엘 미란다가 9회말 1사 1,3루에서 끝내기 안타를 친 박건우를 축하하고 있다. 2021.10.24 kane@yna.co.kr



이날 미란다는 대기록 달성 뒤 볼넷을 남발하며 4⅓이닝 3피안타 2실점 하고 마운드를 조기에 내려왔다. 20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달성에는 실패했다.

또한, 이날 선발승 추가(14승 5패)에 실패해 KBO리그 외국인 선수 사상 첫 투수 트리플크라운(다승·평균자책점·탈삼진 1위) 달성도 사실상 물거품이 됐다.

미란다는 탈삼진(225개) 타이틀은 예약했고, 평균자책점(2.33) 부문에서도 1위를 달린다.

반면 다승에서는 남은 정규시즌 한 차례 등판만이 가능한 상황에서 데이비드 뷰캐넌(16승 5패·삼성 라이온즈)에게 2승 차로 밀렸다.

그러나 미란다는 2021년 KBO리그 최고 투수로 꼽힌다.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 후보로 거론되기도 한다.

이날 자신의 선발승은 놓쳤지만, 미란다는 경기 뒤 기분 좋게 기록 달성의 기쁨을 누렸다. 팀이 접전에서 승리한 덕이다.

두산은 4-4로 맞선 9회말에 나온 박건우의 끝내기 내야 안타로 5-4,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두산 구단은 더블헤더 2차전이 시작하기 전에, 미란다에게 꽃다발을 안기는 등 '작은 축하 행사'를 했다.

미란다는 "오늘 팀에 도움이 되지 못해 미안하고 아쉽다"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승리를 따낸 동료들에게 감사하다"고 했다.

시즌 내내 두산 동료들은 '에이스' 미란다에게 고마워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