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마무 솔라 "'데칼코마니', 멤버들이 제일 싫어하는 노래…너무 어려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풍류대장 - 힙한 소리꾼들의 전쟁' 26일 방송

뉴스1

JTBC '풍류대장 - 힙한 소리꾼들의 전쟁'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마마무 솔라가 히트곡 '데칼코마니'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26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풍류대장 - 힙한 소리꾼들의 전쟁'에서는 가야금 병창 사제지간 서일도와 아이들이 '데칼코마디'를 선곡, 크로스오버 무대를 꾸몄다.

서일도와 아이들은 아이돌 곡을 택하면서 이전과는 다른 매력을 보여줬다. 무대가 끝나자마자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심사위원 김종진은 서일도를 향해 "아들이 마마무 멤버 중 누구를 좋아하냐"라고 갑자기 물었다. 서일도는 바로 심사위원 솔라를 지목했다. 그러자 김종진은 "아들이 화사 좋아할 줄 알았다, 무대가 화사했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MC 전현무는 "정말 시청률이 덜컹한다, 우리 어렵게 끌어올렸다"라고 농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원곡자 솔라가 마이크를 잡고 '데칼코마니'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그는 "멤버들이 제일 하기 싫어하는 노래다"라고 솔직히 밝혀 궁금증을 유발했다. 솔라는 그 이유에 대해 "너무 어렵다"라면서 "이 노래를 한다고 해서 이걸 어떻게 풀까 걱정했다"라고 말했다.

솔라는 이어 서일도와 아이들 무대를 극찬했다. "걱정했는데 좋았다, 잘 들었다. 다음 라운드에서도 새롭게 또 이런 모습을 보여주시면 좋을 것 같다"라고 호평했다.

옆에 있던 박정현은 솔라를 바라보며 "왜 하필 이 곡을 골랐을까, 쉴 틈이 없어"라며 아쉬워했다. 이에 솔라는 "고음이 계속 나오니까 (멤버들이) 다들 절대 안 부르려 하는 노래다"라고 설명했다.

톱10에 올랐던 서일도와 아이들은 이번 무대를 마친 뒤 해음에게 톱10 자리를 내줬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